경제

헤럴드경제

"LG이노텍, 창사 이래 최대 실적에 목표주가 상향"

입력 2022. 01. 27. 10:21

기사 도구 모음

LG이노텍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함에 따라 증권가에서 목표주가를 상향했다.

이종욱 삼성증권 연구원은 "LG이노텍은 1조560억원의 카메라모듈 투자계획을 공시한 바 올해 케펙스(Capex)를 창사 최대 수준인 1조4000억원으로 추정한다"며 "광학솔루션 추가 성장의 동력이 있음을 증명함과 동시에 카메라모듈 사업이 자본집약적으로 변화하며 진입장벽을 높이고 있다는 점, 그리고 여전히 에비타(EBITDA) 이내에서 투자가 집행된다는 사실에 의미를 갖는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LG이노텍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함에 따라 증권가에서 목표주가를 상향했다.

김운호 DB금융투자 연구원은 27일 보고서를 통해 "매출증가는 광학솔루션이 주도했다"며 "기판소재는 거의 동일했고, 전장부품은 기저효과로 13.1% 증가했다"고 말했다.

LG이노텍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 5조7000억원, 영업이익 4298억원을 기록했다. 일회성 비용 반영으로 기대치를 다소 밑돌았으나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이에 삼성증권은 목표주가를 43만원으로, 신한금융투자는 45만1000원으로 상향했다.

전문가들은 LG이노텍의 투자와 더불어 긍정적인 시장 전망으로 올해 실적으로 더 주목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박형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카메라 업황은 당초 예상보다 더 견조한 가운데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멀티카메라 내 메인·초광각·울트라 모듈 각각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며 "경쟁사 대비 우호적인 시장 점유율이 전망되며 고객사와의 돈독한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카메라와 통신모듈, 패키징기판의 공급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종욱 삼성증권 연구원은 "LG이노텍은 1조560억원의 카메라모듈 투자계획을 공시한 바 올해 케펙스(Capex)를 창사 최대 수준인 1조4000억원으로 추정한다"며 "광학솔루션 추가 성장의 동력이 있음을 증명함과 동시에 카메라모듈 사업이 자본집약적으로 변화하며 진입장벽을 높이고 있다는 점, 그리고 여전히 에비타(EBITDA) 이내에서 투자가 집행된다는 사실에 의미를 갖는다"고 강조했다.

number2@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