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李, 尹 양자토론 제안에 "진심으로 접근하길..자꾸 복잡하게 해"

정연주 기자,한재준 기자 입력 2022. 01. 27. 10:5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7일 국민의힘 측에서 오는 31일 양자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 "토론을 빨리, 형식에 구애되지 말고 하면 될 텐데 자꾸 복잡하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향해 "31일 국회 의원회관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31일 국회 등서 양자토론하자 제안
"신발 하나를 사도 비교하면서 사는데..국민 비교 기회주는 게 도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경기도 양주시 옥정로데오거리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광주=뉴스1) 정연주 기자,한재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7일 국민의힘 측에서 오는 31일 양자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 "토론을 빨리, 형식에 구애되지 말고 하면 될 텐데 자꾸 복잡하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공항에서 광주 공약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양자토론 (제안) 문제는 제가 처음 듣는 얘기라,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고 공식 입장을 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향해 "31일 국회 의원회관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 후보는 "신발을 하나 사도 비교해서 사야 한다"며 "국가의 미래를 책임질, 국민의 운명을 책임질 후보를 국민이 비교하고 분석할 기회를 많이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 진심을 가지고 진실성 있게 접근해달라"고 말했다.

jy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