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경찰 "성남 FC 광고비 의혹, 철저히 수사해 불송치 결정했다"

강영훈 입력 2022. 01. 27. 11:05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성남 FC 광고비 의혹' 수사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철저히 수사해 불송치 결정을 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사건을 수사한 경기 분당경찰서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충분한 기록 검토를 거친 결과 혐의가 없어 불송치 결정을 한 사건"이라며 "다만 고발인의 이의 신청으로 검찰에서 재수사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남 FC 일부 후원금 빠져나갔다는 의혹도 "사실과 다르다"

(성남=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성남 FC 광고비 의혹' 수사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철저히 수사해 불송치 결정을 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분당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이 사건을 수사한 경기 분당경찰서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충분한 기록 검토를 거친 결과 혐의가 없어 불송치 결정을 한 사건"이라며 "다만 고발인의 이의 신청으로 검찰에서 재수사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사건을 검토 중인 가운데 지난 25일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가 사의를 표했다.

이와 관련 박 차장검사가 사건 처리 방향을 놓고 친정권 성향인 박은정 성남지청장과 갈등을 겪다가 사표를 냈다는 의혹이 확산하면서 검찰이 자체 진상 조사에 나서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이어 이날 조선일보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구단주로 있던 성남 FC 축구단의 후원금 중 일부가 성남시 유관 체육단체로 흘러 들어간 뒤 상당액이 현금으로 인출된 정황이 경찰 수사에서 드러났으나, 경찰은 이 돈의 용처를 확인하지 않고 수사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분당서 관계자는 "지정기부금 18억원 상당이 경기도 체육회와 성남시 체육회를 거쳐 성남 FC에 기부된 바 있으나, 이 과정에서 중간에 돈이 인출되는 등 빠져나간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성남 FC 광고비 의혹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자신이 구단주로 있는 성남 FC에 두산, 네이버 등 여러 기업으로 하여금 광고비 등으로 160억여원을 내도록 했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2018년 6월 이 후보를 뇌물 혐의로 고발했다. 분당서는 사건을 수사한 끝에 지난해 9월 이 후보를 불송치 처분했으나, 고발인 이의 신청으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사건을 송치받아 검토 중이다.

k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