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윤석열, "기존 청와대 해체하고 새로운 대통령실..청와대 부지는 국민께"

조문희 기자 입력 2022. 01. 27. 11:15 수정 2022. 01. 27. 11: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집권하면 청와대 구조를 해체하고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정부서울청사로 옮기고, 기존 청와대 부지는 개방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의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다. 조직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국정의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실은 대한민국 최고의 공무원들과 민간의 인재들이 하나로 뒤섞여 일하는 곳으로 확 바뀔 것”이라며 “대통령실은 정예화 된 참모와 ‘분야별 민관합동 위원회’가 결합된 형태로 운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대통령실에) 공무원들끼리만 모여서는 문제 해결과 대안을 만들어 가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민간에 있는 최고의 인재들, 해외교포도 가리지 않고 모두 모아 국정운영에 참여시키겠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청와대 구조에는 부정적 평가를 내놨다. 윤 후보는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한다”고 했다.

제왕적 대통령제 청산 구상도 밝혔다. 윤 후보는 “국민과 소통하는 일하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제왕적 대통령의 잔재를 철저히 청산해야 한다”면서 “권위만 내세우는 초법적인 대통령은 이제 없어질 것이다. 대통령은 ‘법의 지배’ 틀 안으로 내려와 해야 할 일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들께 돌려 드릴 것”이라며 “다음 정부는 임기 첫날부터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국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