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11번가 "세번째 금요일은 쉽니다"

입력 2022. 01. 27. 11:17

기사 도구 모음

11번가가 한달에 하루, 업무에서 벗어나 자신을 위한 재충전 시간으로 쓰는 '해피 프라이데이(Happy Friday·사진)'를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11번가 관계자는 "한달에 하루, 자신을 위해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통해 업무를 훨씬 자기 주도적이고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월 1회 '해피 프라이데이' 도입

11번가가 한달에 하루, 업무에서 벗어나 자신을 위한 재충전 시간으로 쓰는 ‘해피 프라이데이(Happy Friday·사진)’를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11번가의 ‘해피 프라이데이’는 매월 세번째 금요일에 시행된다. 단 1월에는 설 연휴에 맞춰 네번째 금요일인 28일로 정했다. 팀 업무와 개인 일정을 고려해 ‘해피 프라이데이’를 제외하고 원하는 날짜에 근무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11번가는 현재 2주 단위로 자신의 근무일정(80시간)을 스스로 조정할 수 있는 유연근무제도를 운영 중이다.

11번가는 지난 2년 간 재택근무 기반 스마트한 근무환경이 정착하면서 업무 소요시간 단축과 업무 효율 증대 등 스스로 일과 생활의 균형을 이뤄낼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 이번 제도를 도입했다.

11번가 관계자는 “한달에 하루, 자신을 위해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통해 업무를 훨씬 자기 주도적이고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11번가는 올해 ‘해피 프라이데이’ 도입 외에도 3년 근속 리프레시(Refresh) 휴가일수를 확대하고 휴가비를 추가로 지원했으며, 팔순 경조금 신설과 건강검진 지원 대상 가족을 확대해 구성원의 가족 돌봄 지원 프로그램을 한층 강화했다.

오연주 기자

oh@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