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환경부 "무공해차 누적 50만대 보급"

입력 2022. 01. 27. 11:27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위해 올해 말까지 전기차·수소차 등 무공해차 누적 50만대를 보급한다.

환경부는 2022년 무공해차 누적 50만 대를 보급하기 위해 무공해차 보조금 지원체계를 대폭 개편했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환경부는 2022년을 무공해차 대중화 원년으로 만든다는 목표 아래 시장 상황에 적극 대응하여 보급정책을 더욱 정교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 신차판매 중 10%이상 계획

정부가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위해 올해 말까지 전기차·수소차 등 무공해차 누적 50만대를 보급한다.

환경부는 27일 청주 흥덕구 오송컨벤션센터에서 ‘2022년 무공해차 보급정책 설명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설명회에선 ‘2022년 전기차, 수소차 보조금 지급지침’ 등 올해 무공해차 보급 방향과 보조금 제도, 충전시설 구축계획 등을 발표했다.

지난해 무공해차 신규 보급 대수는 총 10만9000대다.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어 전체 신규차량 175만 대 중 6% 수준을 차지했다. 누적 보급 대수는 25만7000대(전체 차량 2491만대 중 1%)를 달성했다. 특히 전기 승용차는 다양한 신차종 출시와 인기로 전년 대비 신규 보급 대수가 2.3배 증가하고, 전체 신규 등록 차량(148만 대) 중 비율 역시 1.9%에서 4.8% 수준으로 크게 늘었다. 수소차는 지난해 8532대를 신규 보급해 2020년도 5843대 대비 약 46% 증가했다. 수소차 보급대수 기준 2년 연속 전세계 1위다.

환경부는 2022년 무공해차 누적 50만 대를 보급하기 위해 무공해차 보조금 지원체계를 대폭 개편했다. 지난 19일 행정예고된 ‘2022년 전기자동차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은 고성능 및 보급형 전기차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한 방향으로 개편·확정된다. 또 지난해 12월에 개정한 ‘2022년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설치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은 올해 출시 예정인 수소 광역버스, 수소 청소차에 대한 보조금 지원 단가를 반영했다. 이를 통해 수소충전소 구축지역을 대상으로 상용차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무공해차 보급과 함께 충전환경도 개선한다. 당장 올해부터 충전기 구축은 지역별 무공해차 보급과 보다 적극적으로 연계할 계획이다. 전기충전기는 차량 제작사, 충전사업자 등과 함께 지역별 대표 충전기 구축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아파트 뿐 아니라 단독주택, 도·농지역 등 충전취약지역 생활권에 충전기 설치를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도 전국에 누적 310기 이상을 균형 있게 확충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버스 등 대형 수소차량의 전환을 위한 기반을 조기에 마련하기 위해 버스, 트럭 등 특수 수소충전소 공모 시 액화수소 충전소도 신규로 선정할 예정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환경부는 2022년을 무공해차 대중화 원년으로 만든다는 목표 아래 시장 상황에 적극 대응하여 보급정책을 더욱 정교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용훈 기자

fact0514@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