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콩고왕자' 조나단 "한국 귀화 결심했다..기회 주어진다면 군대도 갈 것"

입력 2022. 01. 27. 17:52 수정 2022. 04. 27. 18:05

기사 도구 모음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방송인 욤비 조나단(21)이 최근 귀화를 결심했다고 전했습니다.

조나단은 귀화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제가 8살 때 한국에 오게 됐다"며 "당시 제가 오게 된 상황을 '인간극장'으로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조국에서 보호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나라를 떠나서 오게 됐다. 그런 상황에서 저의 조국 대신 제 가족들을 받아주시고 보호해준 나라가 대한민국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살에 한국 온 조나단.."한국은 삶의 터전 이상이다"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방송인 욤비 조나단(21)이 최근 귀화를 결심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그는 군 입대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조나단은 어제(26일)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40만 구독자 돌파 기념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이 방송에서 조나단은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어서 라이브 방송을 켰다”며 “제가 최근에 대한민국 국적으로 귀화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귀화를) 늘 마음속으로는 생각하고 있었다"며 “재작년, 작년부터 이 문제에 대해서 고민을 했었는데, 제가 현재 가지고 있는 국적을 정리하고 귀화를 하는 것이니깐 많은 고민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주변 사람들과 오랫동안 상의를 한 끝에, 최근에 대한민국 귀화를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조나단은 귀화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제가 8살 때 한국에 오게 됐다”며 “당시 제가 오게 된 상황을 ‘인간극장’으로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조국에서 보호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나라를 떠나서 오게 됐다. 그런 상황에서 저의 조국 대신 제 가족들을 받아주시고 보호해준 나라가 대한민국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것만으로도 항상 감사하면서 살았는데, 제가 ‘인간극장’ 출연을 계기로 한국 사회에서 정말 많은 관심을 받았다”며 “지금도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는 저희 식구들이 살아갈 수 있게끔 보호해주고 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또 조나단은 “하루라도 감사의 마음을 잊지 않으려고 했다”며 “(보호받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한 적도 없었고, 친구들이나 주변 사람들의 따뜻함 덕분에 어느 순간부터 삶의 터전 이상으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애정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조나단은 군입대와 관련한 본인의 생각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대한민국이 저와 저의 구성원을 지켜줬고, (현재도) 지켜주고 있으니 저로서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에 보탬이 된다면 일조를 하고 싶다”며 “귀화를 하게 됐을 때 군 입대에 대해서도 생각이 있고, 군 입대 기회가 주어진다면 감사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조나단은 귀화 서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는 실제 귀화가 확정되고 주민등록증이 나오기까지 많은 절차가 필요하다며 "국민이 되고 싶다고 해서 될 수 있는 게 절대 아니고 한국에서 저를 받아줘야 한다. 짧게는 1년, 길게는 1년 반 이상도 걸린다. 시험도 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제 생각을 말씀드리니 후련하고 좋다"며 "최선을 다해서 귀화 시험에 붙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한편, 조나단은 콩고민주공화국 출신으로 그의 아버지 욤비 토나는 콩고민주공화국 내 작은 부족국가의 왕자였습니다. 욤비가 정치적 문제로 인해 지난 2002년 한국으로 망명했고, 2008년 재판을 통해 난민 지위를 인정받아 가족들과 함께 한국에 들어왔습니다.

조나단의 가족은 지난 2013년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 출연 이후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습니다. 조나단은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정치외교학과에 재학 중이며 방송과 유튜버 활동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