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분양합숙소 추락 사건' 주범 아내 영장 기각

한상희 기자,박승주 기자 입력 2022. 01. 27. 18:25

기사 도구 모음

'부동산 분양합숙소 추락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주범의 아내 원모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남부지법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특수중감금치상 혐의를 받는 원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피해자는 수개월 전 합숙소를 떠났으나 4일 서울 중랑구의 한 모텔 앞에서 원씨의 남편 박모씨 일당에게 붙잡혀 가혹행위를 겪고 합숙소를 몰래 빠져나왔다 다시 붙잡힌 다음 도주하다 추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모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하는 모습. © 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박승주 기자 = '부동산 분양합숙소 추락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주범의 아내 원모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남부지법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특수중감금치상 혐의를 받는 원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임 부장판사는 "범행을 인정하고 이미 관련 증거가 수집됐으며 주거가 일정한 점을 종합하면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원씨는 9일 오전 10시8분쯤 서울 강서구 화곡동 빌라 7층에서 합숙하던 피해자에게 가혹행위를 해 투신하게 만들어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는 수개월 전 합숙소를 떠났으나 4일 서울 중랑구의 한 모텔 앞에서 원씨의 남편 박모씨 일당에게 붙잡혀 가혹행위를 겪고 합숙소를 몰래 빠져나왔다 다시 붙잡힌 다음 도주하다 추락했다. 이로인해 트라우마를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