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은퇴 시켜 드리자" 美 할아버지 배달원에게 1억원 성금 답지

권윤희 입력 2022. 01. 27. 19:01

기사 도구 모음

일흔이 넘도록 밤낮으로 배달 일을 이어가던 미국 노인에게 뜻밖의 은퇴 자금이 생겼다.

데일리메일은 두 아들까지 건사하며 어렵게 생계를 꾸려온 노인 배달원에게 이웃들의 도움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노인 배달원은 "때로 배달 일이 힘에 부칠 만큼 몸이 안 좋을 때가 있다. 요즘은 팁도 잘 안 나와서 어렵다"고 털어놨다.

스티븐스는 "노인 배달원이 은퇴할 수 있게 도와주자"며 도움을 호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대문 카메라에는 뒤뚱뒤뚱 한 계단씩 올라 배달 음식을 문 앞에 둔 노인 배달원이 난간을 잡고 다시 한 계단씩 내려가는 모습이 찍혔다.

일흔이 넘도록 밤낮으로 배달 일을 이어가던 미국 노인에게 뜻밖의 은퇴 자금이 생겼다. 데일리메일은 두 아들까지 건사하며 어렵게 생계를 꾸려온 노인 배달원에게 이웃들의 도움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미국 아이다호주에 사는 아나벨 그레이스 스티븐스(21)는 일주일 전 배달 음식을 시켰다가 가슴 뭉클한 상황과 마주했다. 그는 머리가 희끗희끗한 노인이 배달을 와 힘겹게 현관 계단을 오르는 걸 목격했다. 대문 카메라에는 뒤뚱뒤뚱 한 계단씩 올라 배달 음식을 문 앞에 둔 노인 배달원이 난간을 잡고 다시 한 계단씩 내려가는 모습이 찍혔다.

스티븐스는 “내가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배달원을 만난 것 같다”며 관련 영상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공유했다. 그러면서 “적지 않은 연세에 아직도 일을 하신다니 마음이 안 좋다”며 도울 방법을 찾겠다고 전했다.

스티븐스(오른쪽)는 “수소문 끝에 할아버지와 연락이 닿았고, 함께 맛있는 저녁을 먹었다. 할아버지는 내게 줄 선물을 준비해올 정도로 다정했다”고 밝혔다.

일단 그는 두둑한 ‘팁’부터 전달했다. 21달러(약 2만 5000원) 배달비보다 많은 30달러(약 3만 6000원) 팁을 노인 배달원 몫으로 지불했다. 그리고 노인 배달원에게 직접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스티븐스는 “수소문 끝에 할아버지와 연락이 닿았고, 함께 맛있는 저녁을 먹었다. 할아버지는 내게 줄 선물을 준비해올 정도로 다정했다”고 밝혔다.

케리 주드(71)라는 이름의 노인 배달원은 그 자리에서 스티븐스에게 굽이굽이 굴곡진 인생사를 들려줬다.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스티븐스가 일부만 공개한 바에 따르면 노인은 2011년 아내와 사별 후 홀로 생계를 꾸렸다. 무슨 사정에선지 지금은 장성한 두 아들까지 건사하느라 경비원 일과 배달 일을 병행하고 있다.

22일 시작한 모금 운동에 5달러부터 2500달러까지 3200명이 십시일반 마음을 보탰다. 27일 현재까지 단 5일 만에 모인 돈이 약 8만 5000달러, 한화 1억원이 넘는다.

노인 배달원은 “때로 배달 일이 힘에 부칠 만큼 몸이 안 좋을 때가 있다. 요즘은 팁도 잘 안 나와서 어렵다”고 털어놨다. 배달 한 건당 2달러 50센트(약 3000원)가 떨어지는데, 배달비 자체가 비싸고 코로나19로 경제 사정이 넉넉지 않은 가구가 있어서 매번 팁을 받을 수 있는 게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힘든 시기 외출할 수 없어 배달을 이용하는 이웃을 돕고 또 내 경험을 공유하며 배달 일로 자립하려는 사람들을 돕는 게 재밌다”고 말했다.

노인 배달원의 사정을 들은 스티븐스는 그를 위해 직접 모금 운동에 나섰다. 스티븐스는 “노인 배달원이 은퇴할 수 있게 도와주자”며 도움을 호소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22일 시작한 모금 운동에 5달러부터 2500달러까지 3200명이 십시일반 마음을 보탠 것이다. 27일 현재까지 단 5일 만에 모인 돈이 8만 5000달러, 한화 1억원이 넘는다.

스티븐스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상상 그 이상이다”라며 놀라워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엄청난 규모의 성금이 모였다. 당신들은 지금 할아버지의 인생을 바꾼 것이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성금은 자신을 거치지 않고 곧장 노인 배달원에게로 간다며 지속적 관심을 부탁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