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이재명 "5.18정신 헌법에"..윤석열 "기존 청와대 조직 해체"

강병수 입력 2022. 01. 27. 19:2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광주를 찾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광주 군공항 이전을 지원하고, '5·18 정신'을 헌법에 명문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하고, 청와대 부지도 시민들에게 반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당들은 대통령 후보간 TV 토론 방식을 두고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도권 일정을 중단하고 광주를 방문한 민주당 이재명 후보,

정부가 광주 군 공항 이전을 지원하고, 광주를 인공지능이 특화된 대표 기업 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명문화하고, 5․18 자료를 수집해, 관리하는 국가기록원 설립도 검토하겠다며 지역 민심에 호소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광주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심장입니다. 광주의 자부심을 대한민국의 자부심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이 후보는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도 찾아 재해사고가 반복되는 기업은 건설 면허를 취소하는게 마땅하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청와대 조직을 해체하고 새로운 형태로 대통령실을 재구성하겠다는 정치 개혁안을 발표했습니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하고 국민과 소통하겠다며 취임 첫 날부터 청와대는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될 것입니다.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께 돌려드릴 것입니다."]

대통령실은 정예화한 참모와 분야별 민관 합동위원회로 구성되고, 주요 국정 현안과 미래비전 창출에만 집중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후보는 내년부터 도입되는 주식 양도세를 폐지하겠다는 공약도 내놨습니다.

이르면 31일 예정됐던 4당 대선 후보 토론회는 국민의힘이 4자토론과 별도로 이재명, 윤석열 후보간 양자토론을 열자고 제안하면서, 수싸움이 복잡해졌습니다.

민주당은 31일에 양자토론과 4자토론을 모두 열자고 국민의힘에 역제안했는데, 국민의힘은 하루에 토론 두 번은 어려우니 일단 31일에 양자토론만 하자는입장입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강병수 기자 (kbs0321@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