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여기는 강릉] 닷새 설 연휴에 강원 동해안 기대·우려 교차

탁지은 입력 2022. 01. 27. 19:4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춘천] [앵커]

올해 설 연휴는 모레(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닷새 동안 이어집니다.

이 기간에 귀성객과 관광객이 강원 동해안 지역에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상경기 활성화 기대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탁지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속초의 한 전통시장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하던 시장이 모처럼 사람들로 붐빕니다.

손님을 맞이하는 상인들도 덩달아 바빠졌습니다.

설 명절을 앞두고, 차례상을 준비하려는 주민들에다, 관광객까지 더해졌기 때문입니다.

[황숙희/시장 상인 : "(손님들이) 많이 사는 편이죠. 명절 밑이니까 선물도 하고 좀 많이 사는 편이에요."]

해안가 등 동해안 주요 관광지에도 벌써 방문객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인 속초 해수욕장은 이른 시간인데도, 사람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정승찬/인천시 계양구 : "설 연휴 앞두고 친구들이랑 즐거운 추억 쌓으려고, 날이 딱 오늘 맞아서 인천에서 오게 되었습니다."]

설 연휴 닷새 동안 강원 동해안을 찾는 방문객도 크게 늘어날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강릉·동해로 오는 KTX 예약은 매진됐습니다.

차량을 이용한 방문도 많아, 설 하루 전인 이달 31일 강원지역 고속도로의 하루 교통량은 1년 전보다 8% 증가한 37만 대를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때문에, 동해안 숙박시설의 연휴 예약 건수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김명동/○○호텔 설악본부장 : "29, 30, 31일 3일 정도는 지금 (예약률이) 80~90% 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이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설 연휴를 맞는 강원 동해안에서 지역상권 활성화 기대와 방역 걱정이 함께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탁지은 입니다.

촬영기자:구민혁

동부지방산림청, 봄철 산불방지대책본부 조기 가동

동부지방산림청은 건조한 기후로 산불 위험이 커짐에 따라,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오늘(27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동부산림청은 오는 5월 15일까지 산불 재난 특수진화대 등 인력 480명과 드론 53대를 투입해, 쓰레기 소각 등 불법행위를 단속하고, 담수지가 얼지 않도록 관리에 나섭니다.

속초시, 오미크론 변이 대비 임시생활시설 운영

속초시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비해 속초청소년수련관에 임시 생활시설을 운영합니다.

이 시설은 함께 사는 가족 가운데 영유아나 임산부, 백신 미접종자 등 고위험군이 있거나, 주거 환경이 좋지 않은 확진자를 17명까지 수용할 수 있습니다.

시설 이용자는 이용료와 식사, 생활 물품 등을 스스로 부담해야 합니다.

탁지은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