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여기는 진주] 진주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가능성은?

김효경 입력 2022. 01. 27. 20:0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창원] [앵커]

진주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위해 진주지역 20여 개 시민단체는 운동 본부를 꾸리고 지난해 11월부터 조례 발안을 위한 서명 운동을 시작했는데요.

다음 달 4일까지 서명운동을 마치고 2월 안에 주민 발안 과정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지만 난항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김효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진주지역 20여 개 시민단체가 꾸린 '진주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조례 주민발안운동본부'는 주민 발안을 위한 서명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같은 해 3월과 5월, 시내버스 지원 방식 개선을 진주시에 두 차례 요청하는 데 이어 직접 조례 제정에 나선 겁니다.

현재 진주시는 총액표준운송원가제도에 따라 버스 운행 원가만큼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운동본부는 이렇게 해마다 쓰이는 예산만 200억 원이 넘는데, 관련 조례가 없는 건 문제라고 지적합니다.

[성종남/진주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동본부 : "예산을 쓰면서 관련 조례가 없다는 것, 그것은 분명히 문제가 있는 것이고 (예산에) 걸맞은 법을 만드는 것이 저는 집행기관으로서의 책무라고 생각하거든요."]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조례 주민 발안을 위해 필요한 서명인 수는 4,100여 명입니다.

운동본부는 25일까지 진주시민 7,100여 명이 주민 발안 동의에 서명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9월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가 시작된 창원시는 창원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4%가 긍정적이라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진주시는 준공영제보다 세금이 적게 들어가는 총액표준운송원가제도가 운영되고 있고, 준공영제 효과도 거두고 있어 조례가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습니다.

운동본부는 다음 달 4일 서명운동을 마무리한 뒤 8일 서명을 진주시의회에 제출하면서 주민 발안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되지만, 진주시와의 견해차는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촬영:박민재/그래픽:박수홍

진주시 ‘검사키트’ 10만여 개 초등학교 배부

진주시가 최근 초등학생 확진자 수가 늘자 초등학교 45곳에 코로나 19 자가검사키트 10만여 개를 배부했습니다.

자가검사키트를 받은 학생은 키트를 활용해 스스로 검사를 진행하고, 양성일 경우 선별진료소에서 유전자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진에어, 내일부터 사천-김포 매일 2차례 운항

대한항공 계열사인 진에어가 내일(28일)부터 사천공항에서 사천-김포 노선을 하루 2차례 운항합니다.

사천-김포 노선에는 현재 지난해 9월 하이에어가 취항해 매주 23편이 운항하고 있습니다.

진에어가 내일부터 취항하면서 국정원과 경찰, 부산지방항공청 등은 보안검색과 테러 등에 대해 특별 점검을 마쳤습니다,

통영시-남해군, 해상풍력 공유수면 관할권 갈등

통영시와 남해군이 통영 욕지 해역에 추진 중인 해상풍력 발전소 공유수면의 관할권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남해군은 통영시가 욕지풍력 주식회사에 공유수면 점용·사용허가를 내준 위치는 남해군 상주리 동쪽 약 1㎞ 해역으로 남해군과 사전 협의 없이 행정처리를 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반면, 통영시는 욕지풍력 주식회사가 지질조사를 위한 공유수면 점유 허가를 신청해 이를 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효경 기자 (tellm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