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주접이 풍년' 강진군수 "임영웅 덕분에 마량 수입 30% 증가"

안하나 입력 2022. 01. 27. 22:49

기사 도구 모음

'주접이 풍년'에 강진 군수가 출연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접이 풍년'에서는 임영웅을 사랑하는 영웅시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한 방송에서 임영웅이 '미량에 가고 싶다'고 열창한 것에 감동을 받은 이들이 직접 나선 것이다.

그는 "요즘 임영웅 씨가 부른 '마량에 가고 싶다'가 히트를 쳤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접이 풍년 임영웅 사진="주접이 풍년" 방송 캡처

‘주접이 풍년’에 강진 군수가 출연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접이 풍년’에서는 임영웅을 사랑하는 영웅시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영웅시대는 한 역 앞에서 만나 함께 미량 투어에 나섰다. 한 방송에서 임영웅이 ‘미량에 가고 싶다’고 열창한 것에 감동을 받은 이들이 직접 나선 것이다.

이들은 미량을 만끽하며 함께 노래를 부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다리 뒤로 강진군수 이승옥이 등장했다.

그는 “요즘 임영웅 씨가 부른 ‘마량에 가고 싶다’가 히트를 쳤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팬들이 마량으로 몰려오고 있다”며 “마량의 수입이 30% 증가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