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사도광산 유네스코 추천 강행.. 日서도 터진 비판 목소리

도쿄/최은경 특파원 입력 2022. 02. 02. 23:00 수정 2022. 02. 03. 02: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내 여론도 엇갈려
마이니치 "외교전쟁 日 국익 해쳐"
아사히 "세계유산엔 그림자도 있어"
사도 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교도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후보로 정식 추천하고, 한일 외교전에 대응할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시작했다.

2일 NHK를 비롯한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정식으로 내고, 내각관방(총리·내각 보좌 기구) 산하 ‘사도광산 세계유산 TF’를 소집했다. 이날 회의에는 외무성과 문부과학성, 문화청 등 관계 부처 국장급이 참석해 향후 등재 일정 등을 논의했다. 내각관방은 사도광산 TF 설치 목적에 대해 국제사회에 객관적 사실에 근거한 올바른 역사 인식을 형성하고, 중상 비방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명시해 사실상 한국 등 주변국 상대 외교 전쟁을 예고했다. TF는 우선 사도광산 등재에 반대하는 한국 주장에 반박하는 논리를 만들고 자료를 수집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외교부도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 부처와 유네스코 관련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TF를 출범시켜 대응한다는 입장이어서 양국 외교전이 본격화하고 있다. 유네스코 민간 자문 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가 사도광산 신청 서류와 현장을 심사한 뒤 등재를 권고하면, 세계유산위원회 소속 21국이 내년 6~7월쯤 정식 등재 여부를 다수결로 결정한다. 세계유산위원회는 관례적으로 만장일치로 등재를 가결해 왔지만, 원칙상 3분의 2(14국) 이상이 찬성하면 등재할 수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만장일치 찬성은 어렵다고 보고, 일본을 제외한 13국의 찬성을 이끌어낼 생각”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의 조치에 사도광산이 있는 니가타(新潟)현 주민과 자민당 보수파 의원들이 즉각 환영하고 나섰지만, 주요 언론의 반응은 엇갈렸다. 요미우리·산케이신문 등 보수 언론은 사설을 통해 “귀중한 문화재의 세계유산 등록 추천은 당연한 결정”이라며 “사도광산에서 강제 노동이 있었다는 한국 측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정부를 옹호했다.

하지만 마이니치신문은 “가까운 이웃 나라와 대결 자세를 연출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문화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듯한 행동은 도리어 국익을 해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사히신문은 “어떤 세계유산도 평가에는 빛과 그림자가 있다. 부정적 측면과 관련한 지적을 겸허히 마주하라”며 “민간 전문가들이 편향됐다고 지적하는 군함도 등 메이지 산업 유산 시설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반발하는 한국에 대한 준비가 충분하지 않다”며 “찬성표를 확보할 수 있을지 낙관할 수 없다”고 전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