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日정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신청서 제출.. 현지 언론들도 비판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2. 02. 03. 03:01 수정 2022. 02. 03. 04:03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1일 니가타현 사도시 사도(佐渡)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록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다.

일본 외무성 문부과학성 등 범정부 차원의 사도 광산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위한 태스크포스(TF)는 1일 첫 회의를 열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사도 광산 유적, 겸허히 전하는 조화야말로'라는 사설에서 "(일본 정부는) 국제기관에서 분주히 논쟁하기보다 근린 외교를 되살리는 게 우선이 아닌가"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사히 "한일외교 회복이 우선"
마이니치 "조선인 강제연행" 칼럼

일본 정부가 1일 니가타현 사도시 사도(佐渡)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록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다. 최종 결과는 내년 6, 7월경 나온다.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추천서 제출을 결정하고 이를 유네스코에 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일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 21개국 중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통과를 노린다”고 보도했다. 세계문화유산 등록은 통상 위원국 전원 일치로 결정되지만 한국 정부의 로비 등으로 전원 일치 가결은 힘들다고 본 것이다. 일본 외무성 문부과학성 등 범정부 차원의 사도 광산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위한 태스크포스(TF)는 1일 첫 회의를 열었다. 앞서 한국 정부도 민관 TF를 출범시켜 역사 논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언론은 비판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사도 광산 유적, 겸허히 전하는 조화야말로’라는 사설에서 “(일본 정부는) 국제기관에서 분주히 논쟁하기보다 근린 외교를 되살리는 게 우선이 아닌가”라고 했다. 또 “어떤 세계유산도 복잡한 역사와 얽혀 있어 평가에는 빛과 그림자가 있다”며 “부(負)의 측면과 관련한 지적을 겸허히 마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의 측면’은 ‘부정적 측면’으로 해석할 수 있다. 고가 고(古賀攻) 마이니치신문 전문편집위원은 기명 칼럼에서 “1988년 간행된 ‘니가타현사(史)’는 ‘1939년 시작된 노무동원계획은 명칭은 모집, 관(官) 알선, 징용으로 변화했지만 조선인을 강제적으로 연행한 사실은 동질하다’고 기술하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의 독자적 역사 기록이라고 하더라도 강제 연행은 없었다고 생각하는 일본 정부로서는 불편한 공적 통사(通史)인 것은 틀림없다”고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달 30일 “(사도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추천할 때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우려한 쪽은 한국이 아니라 미국이었다”고 전했다. 외무성은 지난달 28일 오후 기시다 총리가 사도 광산 추천을 공식 발표하기에 앞서 주일본 미국대사관의 레이먼드 그린 수석 공사에게 관련 내용을 사전 설명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