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文,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 유감 표명에도 日 기존 입장 재확인

박성진 입력 2022. 02. 10. 17:18 수정 2022. 02. 10. 18:16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것을 두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지만 일본 정부는 등재를 추진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이 문화유산으로 훌륭한 가치가 평가되도록 유네스코에서 한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와 정중한 논의를 해 갈 계획"이라며 "2월 1일 설치된 세계유산 등재 등을 위한 태스크포스(TF) 아래 검토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자회견 하는 마쓰노 일본 관방장관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것을 두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지만 일본 정부는 등재를 추진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이 문화유산으로 훌륭한 가치가 평가되도록 유네스코에서 한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와 정중한 논의를 해 갈 계획"이라며 "2월 1일 설치된 세계유산 등재 등을 위한 태스크포스(TF) 아래 검토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합뉴스 및 세계 7대 통신사와 합동으로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과거사 문제 해결과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모색해야 하는 시점에서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사도광산 문제에 대해 처음으로 유감 입장을 표명했다.

마쓰노 장관은 또 문 대통령이 임기 중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대화를 통한 양국 관계 개선 의지를 보인 데 대해서도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 과거사 문제 해법을 한국 측이 내놓으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향후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어떤 것도 정해져 있지 않지만,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도록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해 간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한일 간 현안과 관련해 "과거사 문제의 진전을 위한 대화 노력과 함께 한일 간 미래 협력 과제를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증대되고 있다"면서 "일본 총리와의 소통에 항상 열려 있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sungjin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