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일본 정부, 문 대통령 한일 정상회담 의향에 "예정 없다"

이재준 입력 2022. 02. 10. 18:28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에 의욕을 표시한데 "예정 없다"며 소극적인 자세를 내보였다.

산케이 신문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마쓰노 카즈히로(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간 정상회담과 관련해 "앞으로 정상회담 예정은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건전한 양국관계 회복하려면 한국이 적절한 대응해야

[도쿄(일본)=AP/뉴시스]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 형식으로 회담을 가지고 있다. 2022.01.22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정부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에 의욕을 표시한데 "예정 없다"며 소극적인 자세를 내보였다.

산케이 신문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마쓰노 카즈히로(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간 정상회담과 관련해 "앞으로 정상회담 예정은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공표한 교도통신 등 세계 7대 통신사와 가진 서면 인터뷰에서 "일본 총리와 소통 창은 항상 열려있다"고 언명, 기시다 총리와 대화를 촉구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이어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릴 수 있도록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해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구하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해 사실상 정상회담 개최의 전제조건을 내놓았다.

그는 강제징용공과 위안부 등 역사문제에서 한국이 외교상 약속을 지키지 않고 독자적인 주장을 반복해서 행한다는 자체 입장을 염두에 두고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준수하는 건 국가 간 관계의 기본이다. 한일 관계는 대단히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그렇다고 방치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고 매체는 소개했다.

또한 마쓰노 관방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일제 강점기 때 강제노동의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추천한데 우려를 표명한 것에는 "문화유산으로 훌륭한 가치가 평가되도록 유네스코에서 한국을 포함한 각국과 냉정하고 정중한 논의를 벌이고 있다"고 언급하는데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