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與 선대위 인사, '尹 저주' 논란 사과.."임명장 반납하고 반성"

김형섭 입력 2022. 02. 15. 00:13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조직에 참여했던 한 인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한 '저주 의식'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커지자 14일 사과했다.

논란의 당사자로 알려진 남모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 전 술에 취한 상태로 감정을 절제하지 못해 윤석열 후보에 대해 과한 저주를 퍼부었다. 옳지 못한 행동이었다"며 "윤 후보에게 못할 짓을 한 점 사과드리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조직에 참여했던 한 인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한 '저주 의식'을 했다는 기사를 공유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조직에 참여했던 한 인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한 '저주 의식'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커지자 14일 사과했다.

논란의 당사자로 알려진 남모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 전 술에 취한 상태로 감정을 절제하지 못해 윤석열 후보에 대해 과한 저주를 퍼부었다. 옳지 못한 행동이었다"며 "윤 후보에게 못할 짓을 한 점 사과드리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남씨는 "제게 과분한 민주당의 임명장을 받아 공명심에 자랑하고 싶어 임명장도 올렸다"며 "불철주야 노력하시는 모든분들께 해를 끼친거 같아 송구하다.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임명장의 무게를 견디지 못했으니 조용히 그 임명장도 반납하겠다"며 "제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적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민주당 선대위 산하 더밝은미래위원회 대한민국바로세우기위원회 상임위원장에 위촉된 바 있는 남씨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짚으로 만든 사람 모양의 인형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게시된 사진 중에는 마치 죽창처럼 보이는 도구로 인형을 찌르는 장면도 있었는데 남씨는 "이제부터 오살(五殺) 의식을 시작하겠노라. 윤쩍벌을 민족의 이름으로 처단한다"고 적었다.

오살은 죄인의 머리와 사지를 베는 형벌이며 '윤쩍벌'은 다리를 크게 벌리고 앉는 습관을 가진 윤 후보를 지칭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이를 두고 "야당 후보를 향한 섬뜩한 저주 의식"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차승훈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남씨는 밀짚인형을 이용해 오살의식을 시작한다며 야당 후보를 향한 섬뜩한 저주 의식을 했을 뿐만 아니라 야당 후보에 대한 온갖 욕설과 저주의 글들이 도배돼 있다 시피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 아들로 추정되는 인물은 김혜경씨가 점을 자주 본다는 취지의 글을 남긴 바 있다. 이쯤 되면 이 후보 측은 후보자 배우자를 비롯해 선거 캠프인사까지 무속을 일상화하는 것은 아닌지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며 "이 후보의 갈수록 심해지는 상대후보 비난과 막말이 캠프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지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캠프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는 인사가 주술과 저주의식을 행하고 자신있게 본인의 SNS에 올려놓고 있는 이 상황을 국민들은 어떻게 봐야 할 것인가"라며 "이 후보는 즉시 윤석열 후보와 국민께 사과하고 해당 인사를 경질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씨 관련 기사를 공유하고 "이제는 선거에서 주술에 의존하는 선대위가 어딘지는 명확하다. 그것도 저주의 주술"이라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