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IAEA "일본 오염수 방출 반대도 승인도 안 해.. 결정은 일본이"

김동표 입력 2022. 02. 18. 19:26

기사 도구 모음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의 안전성을 검증 중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단은 자신들이 방출을 반대하거나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사단을 이끌고 일본을 방문 중인 리디 에브라르 IAEA 사무차장은 18일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IAEA가 일본이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면 안 된다는 결론을 내릴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IAEA는 결정을 승인하거나 반대하지 않는다. 각국의 책임하에 내려졌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시다 후미오(화면 왼쪽 두 번째) 일본 총리가 지난해 10월 일본 후쿠시마 제1 원전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교도연합>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의 안전성을 검증 중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단은 자신들이 방출을 반대하거나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사단을 이끌고 일본을 방문 중인 리디 에브라르 IAEA 사무차장은 18일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IAEA가 일본이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면 안 된다는 결론을 내릴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IAEA는 결정을 승인하거나 반대하지 않는다. 각국의 책임하에 내려졌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에브라르 사무차장은 "원자력 안전에 관한 프로젝트를 반대할지 승인할지 결정은 (각국) 국가 규제 기구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해양 방출 외에 다른 방법은 없느냐는 물음에 "다른 선택지에 대한 검토는 과거에 끝났다"며 조사단의 이번 활동은 해양 방출 계획을 결정한 일본으로부터 기술적 지원 요청을 받아서 이뤄지는 것이라는 인식을 표명했다.

그는 국제적으로 인정된 높은 안전 기준에 따라 각 국의 원자력 안전 규제를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거나 안전성을 유지하는 장치가 충분한지 상호 평가를 제공할 것이라고 IAEA의 역할을 설명했다.

그는 한국이나 일본 내에서 오염수 해양 방출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관해 "다른 무엇보다 우리는 그들의 우려를 매우 주의 깊게 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구스타보 카루소 IAEA 핵안전·보안국 조정관은 이번 조사 과정에서 어민단체나 환경단체 관계자 등 해양 방출에 반대하는 이들을 만났거나 앞으로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일본 정부 측에서 정한 상대와 만나게 돼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IAEA의 안전기준을 토대로 평가해 누구든지 볼 수 있도록 나중에 보고서를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 활동에 관한 보고서는 4월말께 나올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내년 봄부터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로 거른 후 바닷물에 희석해 해양 방출한다는 계획을 작년 4월에 확정했다. 일본 정부는 ALPS로 거른 오염수를 '처리수'라는 명칭으로 부르고 있다.

도쿄전력은 해저 터널을 이용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약 1㎞ 떨어진 앞바다에 방출하는 계획을 내놓았으며 현재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이를 심사 중이다.

도쿄전력의 설명에 의하면 ALPS를 사용하면 세슘을 비롯한 62가지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으나 삼중수소(트리튬)는 제거되지 않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