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TV

일본 국민 10명 중 7명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적절"

이영호 입력 2022. 02. 20. 19:55

기사 도구 모음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동원 현장인 사도광산을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한 것을 두고 일본 유권자 다수가 지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이 19∼20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한반도 출신 노동자가 강제노동한 현장이라며 한국이 등록에 반대하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한 일본 정부의 판단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73.0%가 적절했다고 반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동원 현장인 사도광산을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한 것을 두고 일본 유권자 다수가 지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이 19∼20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한반도 출신 노동자가 강제노동한 현장이라며 한국이 등록에 반대하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한 일본 정부의 판단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73.0%가 적절했다고 반응했다.

적절하지 않다는 답변은 19.6%에 그쳤다.

사도광산 추천 결정에 앞서 지난달 22∼23일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이 계열 방송 FNN과 공동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해야 한다는 답변이 53.8%를 기록했고 추천하면 안 된다는 의견은 33.9%였다.

애초 일본 정부는 한국의 반발을 고려해 사도광산의 추천을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등 강경 우파 정치인이 사도광산을 추천해야 한다며 기시다 후미오 내각을 강력 압박했다.

결국 후미오 내각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사도광산 추천서를 제출했다.

상대적으로 비둘기파로 알려진 후미오 총리가 강경 우파 세력의 공세에 밀렸다는 평가와 올해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여론을 의식한 결정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추천하면서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가 있는 기간을 '16세기에서 19세기 중반'으로 설정해 일제 강점기를 제외했다.

한국에서는 일본의 이런 시도가 일제 강점기 가해 역사를 감추는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이와 달리 일본 유권자 다수가 사도광산 추천을 지지하고 있어 등재 심사 과정에서 한일 간 역사 인식 대립이 격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