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靑"한국, 對러 독자제재 할 수도 없다"

입력 2022. 02. 25. 08:07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가 25일 러시아를 대상으로 한 독자 경제 제재는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미국의 등 서구사회의 대(對)러시아 제재에 동참해야되지만, 한국의 독자제재는 없다는 것이 현재 청와대의 입장이냐는 질문에 "그럴 수도(독자제재를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유럽 나라들이 러시아 제재를 하게 된다면 불가피 연결돼 자연스럽게 동참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청와대가 25일 러시아를 대상으로 한 독자 경제 제재는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미국의 등 서구사회의 대(對)러시아 제재에 동참해야되지만, 한국의 독자제재는 없다는 것이 현재 청와대의 입장이냐는 질문에 "그럴 수도(독자제재를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글로벌 이슈를 가지고 공급망이라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며 "우리만 독자적으로 뭘 할 수 있는 시대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유럽 나라들이 러시아 제재를 하게 된다면 불가피 연결돼 자연스럽게 동참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보고를 받고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무력 침공을 억제하고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경제 제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지지를 보내며 이에 동참해 나갈 것"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분리주의세력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 대한 러시아군의 특별 군사작전 수행을 선언했다. 이후 러시아군은 수도 키예프를 비롯한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하거나 상륙작전을 펼치며 전방위적인 공세를 퍼부었다. 러시아 침공 전 미국 등 서구는 러시아에 대해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우리 정부도 미국 등으로부터 제재 동참 요구를 받아왔다.

박 수석은 체류 교민 안전과 관련해서는 "교민은 대사관 직원 빼고 64명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중에 36명은 여러 경로 통해서 우크라이나 빠져나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28명은 현지에서 결혼을 통해 다문화 가정 이룬 사람들이어서 현지에 남겠다고 해서, 이 분들의 의사를 존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