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최종문 차관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략 강력 규탄"

유인호 입력 2022. 03. 02. 06:46

기사 도구 모음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1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대한민국은 러시아의 침략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유엔 헌장의 원칙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이러한 이유로 한국은 어제(2월 28일) 우크라이나의 인권 상황에 대한 긴급 토론을 소집하는 데 찬성표를 던졌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1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대한민국은 러시아의 침략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 차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유엔 헌장의 원칙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이러한 이유로 한국은 어제(2월 28일) 우크라이나의 인권 상황에 대한 긴급 토론을 소집하는 데 찬성표를 던졌다”고 말했다.

이어 “무고한 사상자를 내는 무력 사용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정당화할 수 없다”며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해 우크라이나에서 인도주의적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 대한 신속하고 안전하며 방해받지 않는 접근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한국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북한 내 인권과 인도주의적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제 사회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생활 수준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관여를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한국이 분쟁과 관련한 성폭력 대응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위안부’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고통스러운 경험을 증언한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선 할머니처럼 용기 있는 생존자들을 기리는 유일한 방법은 "그들에 대한 잔악한 행위를 기억하고 그들의 명예와 존엄성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역사적 책임감을 느끼고 우리는 계속해서 생존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