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대선 사전투표율 36.93% 최고치..확진자 투표 관리 난맥상도(종합)

정진형 입력 2022. 03. 05. 23:3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1632만명 투표 참여…역대 최고 사전투표율 기록
전남 51.4% 전북 48.6% 광주 48.2%…대구 33.9%
확진·격리자 투표 혼란에 투표율 집계 4시간 지연
선관위, 재택치료 100만 상황서 '부실 준비' 빈축
여야 "참정권 보장 우선"…"선관위 꼭 책임져야"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오후 서울역 설치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2022.03.05.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전국 최종 누적 투표율은 36.93%로 집계됐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처음 사전투표가 도입된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 투표 관리에서 난맥상이 표출되며 역대 최고 투표율 기록에도 빛이 바랬다. 재택치료자 숫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상황에서 선거 현장의 준비가 안이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인 4일 오전 6시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이틀간 전국 3552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진행한 결과 전국 4419만7692명의 유권자 중 1632만3602명이 투표에 참여해 총 36.9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2017년 19대 대선(26.06%)과 비교하면 10.87%포인트 높은 것이다. 지난 사전투표율 최고치인 21대 총선(26.69%)과 비교해도 10.24%포인트 올랐다.

지역별로는 호남의 사전투표 참여율이 폭발적이었다. 전남(51.45%, 81만3530명)이 50%대를 넘겼고, 전북(48.63%, 74만5566명), 광주(48.27%, 58만3717명)가 뒤를 이었다.

부산(34.25%, 100만499명), 울산(35.30%, 33만2600명), 경남(35.91%, 100만9115명) 등 PK는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37.23%, 310만7455명)은 전국 평균을 상회했지만, 인천(34.09%, 85만8688명), 경기(33.65%, 384만7821명)는 평균보다 낮았다.

TK의 경우 대구(33.91%, 69만4117명)는 상대적으로 투표율이 낮았고, 경북(41.02%, 93만2498명)은 높아 대비를 이뤘다.

충청권은 대전(36.56%, 45만851명), 충북(36.16%, 49만3605명), 충남(34.68%, 62만3054명)은 전국 평균과 비슷했고, 세종(44.11%, 12만7444명)은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밖에 강원(38.42%, 51만2416명), 제주(33.78%, 19만626명)로 집계됐다.

최근 선거의 사전투표율은 사전투표가 처음 도입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가 11.49%, 2016년 20대 총선이 12.19%, 2017년 19대 대선이 26.06%, 2018년 제7회 지선이 20.14%, 2020년 21대 총선이 26.69%였다.

[서울=뉴시스]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사전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국 4419만7692명의 유권자 중 1632만3602명이 투표에 참여해 36.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대선 사전투표율과 비교해 10.8%포인트 높은 것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이날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사전투표가 현장에서 혼선을 빚으며 투표 집계도 당초 마감시간 보다 4시간 가량 지연됐다.

투표 현장에선 신분 확인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거나, 별도 투표함이 없어 현장에서 선거 사무원이 종이 박스나 플라스틱 용기에 기표용지를 수거하는 일이 벌어져 시민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재택 치료자수는 102만5973명으로, 확진자 및 격리자 투표가 막판 집중될 수 있는 상황이 예상됐음에도 선관위의 대비가 부실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더욱이 확진자수가 연일 증가세인 점을 고려하면 9일 본투표일에는 더 큰 혼란상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확진자와 격리자는 본투표일에는 일반 투표가 마감된 오후 6시부터 7시30분까지 1시간 30분간만 투표가 가능하다.

여기에 대선이 초접전 양상으로 흐르는 상황에서 선거 관리에 잡음을 초래한 것이 자칫 투표 공정성 시비로 번질 수도 있다.

여야도 투표 혼란상을 놓고 일제히 선관위를 질타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선대위 총괄상황실장은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투표권은 어느상황에 있더라도 보장받아야 한다"며 "선관위는 확진자 분들의 투표가 원활히 이뤄지고, 확실하게 보장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대선후보도 "참정권 보상이 최우선"이라며 "선관위와 당국은 9일 본투표에서는 확진자들의 불편과 혼선이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히 조치해야 한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에서는 선관위에 이런 상황이 발생한 연유를 따져 물을 것이며 우선 9일에 진행되는 본투표 전까지 신속하게 납득할 만한 보완책을 만들 것을 요구하겠다"며 "그리고 선관위원장 이하 선관위원들은 이 사태에 꼭 책임을 지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국민의 민심을 왜곡하는 그 어떤 형태의 불법·부정·부실 투개표를 용납치 않을 것"이라며 "오늘 투표하신 분들의 표가 도둑맞지 않도록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했다. 나아가 국회 행안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과천 중앙선관위에 항의방문을 하기도 했다.

한편 선관위는 같은 날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5곳 사전투표율을 비롯해 확진자 현장 투표 혼란에 대한 입장을 오는 6일 공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