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정치

동해안 산불에 육군 헬기 153대 투입..물 1500회 뿌려

박대로 입력 2022. 03. 08. 11: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육군이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에 헬기 153대를 투입하는 등 진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육군은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헬기 153대, 병력 6700여명을 투입해 불길을 잡고 있다.

헬기 운항에 필요한 정비사와 기관사, 검사관 등 지원 병력을 포함하면 육군 항공 병력 1000여명이 화재 현장에 투입됐다.

육군 외에 해군은 병력 987명, 공군은 병력 250명과 헬기 19대, 해병대는 병력 2879명을 화재 현장에 투입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수리온, 치누크, 블랙호크 등 헬기 전개
연기, 돌풍, 고압선 등 헤치고 물 뿌려
1000시간 이상 비행 베테랑 조종사 투입

[서울=뉴시스] 지난 7일 경북 울진군 산불 진화작전에 투입된 육군항공사령부 소속 CH-47 치누크 헬기가 '밤비바켓(물주머니)'에 급수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제공) 2022.03.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육군이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에 헬기 153대를 투입하는 등 진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육군은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헬기 153대, 병력 6700여명을 투입해 불길을 잡고 있다.

항공 급수지원을 위해 육군 기동헬기인 수리온(KUH-1), 치누크(CH-47), 블랙호크(UH-60)가 현장에 투입됐다. 이들 헬기는 1500회 이상 급수 작전을 펼쳤다.

투입된 헬기 조종사는 240여명이다. 헬기 운항에 필요한 정비사와 기관사, 검사관 등 지원 병력을 포함하면 육군 항공 병력 1000여명이 화재 현장에 투입됐다.

조종사들은 연기로 시야가 흐릿하고 수십대 민·관·군 헬기들이 혼재된 좁은 공역에서 돌풍과 고압선 등 악조건을 이겨내고 있다.

육군은 이번 산불 진화 작전에 1000시간 이상 비행 경력이 있고 과거 산불 진화 경험이 있는 베테랑 조종사들을 투입했다.

강릉에 투입된 수리온 조종사 김남국 준위는 이번 작전에 투입된 조종사 중 가장 많은 비행시간(8440시간)을 보유한 베테랑 조종사다. 내후년 전역을 앞둔 그는 육군 13항공단에서 수리온 조종사 겸 교관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지난 7일 경북 울진군에서 육군항공사령부 소속 CH-47 치누크 헬기가 산불 진화작전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제공) 2022.03.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준위는 "저를 비롯한 조종사 모두 점심시간과 쉬는 시간을 줄여가며 한 번이라도 더 급수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비통함에 빠진 주민들의 아픔을 달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진에 투입된 블랙호크 조종사 정오복 소령은 육군에서 가장 뛰어난 전투원을 선발하는 최정예 300전투원 선발대회에서 지난해 최정예 항공 탑팀에 선발된 조종사다.

정 소령은 "악조건 속에서 연일 계속되는 비행이 녹록치 않지만 피해 주민들의 슬픔에 비할 바가 안 된다"며 "상심에 빠진 국민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진에 투입된 치누크 조종사 이광용 준위는 40번 이상 산불 진화 작전에 투입된 베테랑이다. 2항공여단에서 치누크 교관 겸 조종사로 임무 수행 중인 그는 7000여 시간 비행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준위는 2005년 강원 속초 산불, 2000년 강원 고성 산불 등 매년 1~2회 가량 대형 산불 현장에 투입돼 항공 급수를 지원해왔다.

이 준위는 "30년 넘는 군 생활 동안 수십번의 산불 현장에 재난 지원을 다녔지만 이번처럼 치열한 현장은 드물었다"며 "1초라도 빨리 불이 진화돼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육군 외에 해군은 병력 987명, 공군은 병력 250명과 헬기 19대, 해병대는 병력 2879명을 화재 현장에 투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