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사회

울진 산불 닷새째.."금강송 군락지 일부 산불 번져"

김철희 입력 2022. 03. 08. 14:04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경북 울진 산불 닷새째, 진화율은 여전히 절반 수준에 멈춰 있습니다.

오후 들어 바람의 방향이 바뀌면서 산불이 소광리 금강송 군락지까지 일부 번졌다는 소식이 들어왔는데요.

산림 당국은 쓸 수 있는 장비를 모두 동원해 불길을 잡기 위한 총력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자세한 이야기, 현장 나간 취재기자 통해 들어보겠습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경북 울진군 덕구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김 기자 뒤로도 흰 연기가 보이는 것 같습니다?

[기자]

네, 저는 울진군의 관광 명소, 덕구온천 주변에 나와 있습니다.

여행객들이 온천을 즐기러 오는 이곳 근처로도 산불이 번지고 있는데요.

야산에서는 흰 연기가 계속 뿜어져 나오고 있습니다.

모두가 산불 때문에 애가 타고 있지만 불이 꺼졌다는 소식은 좀처럼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아침에 금강송 군락지에 불똥이 튀었다는 말씀 전해드렸는데요.

오전에 강풍을 타고 불길이 퍼져 군락지 경계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산림 당국은 오후에 초대형 헬기 2대를 이 지역에 투입해 추가 확산을 막을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만 7천ha가 넘는 산림이 산불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는데 여전히 진화는 절반가량 이뤄진 겁니다.

산림청은 산불 발생 면적이 워낙 방대해 진화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여기에 건조한 날씨와 수시로 바뀌는 바람까지 말썽인데요.

산림 당국은 오늘은 더 공세적인 진화작업으로 전환해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당국은 오늘 헬기 80여 대를 띄워 진화작업을 이어갑니다.

오전 브리핑에서 산림청은 모든 자원을 동원해 불을 끄겠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산불 발생 범위가 워낙 넓은 만큼 항공과 지상으로 역할을 나눠 '선택과 집중'을 하는 방식으로 성과를 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오후부터는 바람 방향이 다시 동풍으로 바뀌면서 오늘도 주불 진화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산불로 이재민도 수천 명이 발생했는데 현재 393명이 여전히 대피소에 남아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북 울진군 덕구리에서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