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재명 "모든 것은 제 부족함 탓..尹후보께 축하"

김지현 입력 2022. 03. 10. 03:59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대선 패배를 공식 인정하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 후보는 이날 새벽 3시50분께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은 다 제 부족함 때문"이라며 "여러분의 패배도, 민주당의 패배도 아니다. 모든 책임은 오롯이 제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님께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당선인께서 분열과 갈등을 넘어 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열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패배 아니다…모든 책임은 오롯이 제게"
"당선인께서 통합의 시대 열어줄것 간곡히 호소"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새벽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3.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대선 패배를 공식 인정하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 후보는 이날 새벽 3시50분께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은 다 제 부족함 때문"이라며 "여러분의 패배도, 민주당의 패배도 아니다. 모든 책임은 오롯이 제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선을 다했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전국에서 일상을 뒤로 하고 함께해주신 많은 국민 여러분, 또 밤낮 없이 땀 흘린 선대위 동지들과 자원봉사자, 당원동지들과 지지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과 함께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후보님께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당선인께서 분열과 갈등을 넘어 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열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여전히 우리 국민을 믿는다. 우리 국민은 위대했다.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도 높은 투표율로 높은 민주의식을 보여주셨다"며 "여러분이 있는 한 대한민국은 계속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루빨리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하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yeodj@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