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일본 기시다 총리 "윤 당선 축하, '약속' 지키는 것은 기본"

장영락 입력 2022. 03. 10. 10:42 수정 2022. 03. 10. 10:45

기사 도구 모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당선에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메시지를 전했다.

교도통신은 10일 기시다 총리가 "(윤 후보) 당선을 환영한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에서 건전한 한일 관계는 불가결하다. 윤석열 차기 대통령의 리더십을 기대하고 관계 개선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가 간 약속 지키는 것은 기본"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외무대신
합의 이행 요구 언급한 듯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당선에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로이터
교도통신은 10일 기시다 총리가 “(윤 후보) 당선을 환영한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에서 건전한 한일 관계는 불가결하다. 윤석열 차기 대통령의 리더십을 기대하고 관계 개선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한일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서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 기본”이라며 “건전한 관계를 되찾기 위해 새 대통령과 긴밀하게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가 언급한 ‘약속’은 2015년 박근혜 정부에서 체결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위안부 재단 출연금 등을 조건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으로 종결되었음을 선포해 논란이 된 해당 합의는 이후 현 정부에서 외교적 논란을 겪으며 사실상 이행되지 않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당시 외무대신으로 합의를 주도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