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일본, '사도 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기존 입장 고수

입력 2022. 03. 11. 14:16

기사 도구 모음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오늘 '한국의 정권교체가 사도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영향을 끼치는가'에 대한 질문에 기존의 입장과 달라진 게 없다는 태도를 취했습니다.

사도 광산은 일본 니기타현 사도 시의 사도 섬에 위치한 금산으로 일제 강점기 시절 조선인 강제 노동의 현장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 "한국 새 정부와 냉정하고 정중하게 논의해 나갈 것"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 / 사진=외교부 제공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오늘 '한국의 정권교체가 사도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영향을 끼치는가'에 대한 질문에 기존의 입장과 달라진 게 없다는 태도를 취했습니다.

사도 광산은 일본 니기타현 사도 시의 사도 섬에 위치한 금산으로 일제 강점기 시절 조선인 강제 노동의 현장입니다.

하야시 외무상은 오늘(11일)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사도 광산의 문화유산으로 훌륭한 가치가 유네스코에서 평가받을 수 있도록 한국을 포함한 관계국과 냉정하고 진중하게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2월 1일 설치된 세계유산 등재 태스크포스에서 검토하겠다"며 "윤석열 당선인을 비롯한 한국 새 정부와 이 문제에 대해 냉정하고 정중하게 논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1일 니가타현 사도 섬에 있는 사도 광산의 세계 유산 등재를 신청했습니다. 이때 신청서에서 '조선인의 강제노동 '사실을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우익단체인 '역사인식 문제 연구회'는 동원된 조선인 중 자발적으로 응모한 사례를 소개하며 사도 광산이 조선인 강제노동의 현장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광산 노동에 응모한 조선인은 광산 취업을 희망한 것이 아니라 자유도항을 위해 참여한 사람이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편 기시다 일본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당선을 환영한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는 축전을 보냈습니다. 이어 윤 당선인의 리더십을 기대한다며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