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尹, 기시다 日총리에 "한미일 공조 기대"..美·中 대사 접견

손국희 입력 2022. 03. 11. 16: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미국·중국·일본 측과 잇따라 접촉하며 외교 행보를 이어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첫 일정으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오전 10시부터 15분가량 통화했다.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한 데 이은 외국 정상과의 두 번째 통화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은 한·일 양국이 동북아 안보와 경제 번영 등 힘을 모아야 할 미래 과제가 많은 만큼 협력하자고 당부했다”며 “또 양국 현안을 합리적이고 상호 공동 이익에 부합하도록 해결해나가고 취임 이후 한·미·일 3국이 한반도 사안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윤 당선인과 기시다 총리는 이른 시간 내 만나도록 노력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한다.

일본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통화 뒤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에게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며 “윤 당선인도 ‘한·일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관계 개선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한 북한 미사일과 핵 개발 문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에 대해서도 윤 당선인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나 강제징용 문제는 따로 언급되지 않았고,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합심해서 풀어보자는 취지의 대화가 주로 오갔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1일 전화 통화하고 한일관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일본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화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15분간 진행됐다. [AFP. 국민의힘 제공]


이를 두고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직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통화했던 상황과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는 반응이 나왔다. 당시엔 아베 총리가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이행을 강조하자, 문 대통령이 상반된 입장을 밝히는 등 차가운 기류가 흘렀다.

또 문 대통령이 취임 첫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둘째 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베 총리 순으로 통화한 것과 달리 윤 당선인이 미국·일본 순서로 통화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한·미·일 관계를 복원하려는 의지”(국민의힘 관계자)라는 해석도 나왔다. 윤 당선인은 대선 후보 시절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계승하겠다”며 ‘일본의 반성과 사과를 전제로 한 한·일 관계 개선’을 공약했다.


윤 “책임 있는 중국 역할 기대” 시진핑 “협력 동반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마련된 당선인 사무실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로부터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의 축전을 전달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당선인은 이후 오전 11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와 접견했다. 윤 당선인이 한·미·일 관계 복원을 강조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를 공약하는 등 한·중 관계의 기류 변화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이뤄진 접견이라 정치권의 이목이 쏠렸다.

싱 대사는 시 주석이 전날 보내온 축전을 윤 당선인에게 전달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고 중요한 협력 동반자”라며 “우호 협력을 심화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발전을 촉진, 양국 국민에게 복지를 가져다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책임 있는 중국의 역할이 충족되길 우리 국민이 기대한다”며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양국 지도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고 한다.

윤 당선인은 또 이날 싱 대사에게 중국이 최대 교역국임을 강조했다. 윤 당선인이“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이 중국이고, 중국의 3대 교역국이 우리”라고 하자 싱 대사는 “내후년에는 2대 교역국이 될 수 있다. 떼려야 뗄 수 없는 이웃”이라고 화답했다. 윤 당선인은 싱 대사에게 ”검찰에 있을 때부터 한·중 사법공조를 할 일이 많아서 싱 대사를 봤다. 늘 친근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마련된 당선인 사무실에서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대사대리를 접견하고 있다. 뉴시스


윤 당선인은 이후 오후 2시 30분부터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대사대리와 접견했다. 윤 당선인은 “한국의 유일한 동맹 국가가 미국”이라며 “서로의 안보를 피로써 지키기로 약조한 국가”라고 강조했다. 크리스토퍼 대사대리는 “올해는 한·미 수교 140년이 된 해이고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고 화답했다. 국민의힘 측에서는 바이든 미 대통령이 오는 5월로 예상되는 ‘쿼드’(Quad)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할 때 한국에도 들러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