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尹당선인, 日 기시다 총리와 통화 "양국현안 ·공동이익 해결..한미일 공조 강화"

이종윤 입력 2022. 03. 11. 16:42

기사 도구 모음

1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한국과 일본 양국은 동북아 안보와 경제번영 등 향후 힘을 모아야 할 미래과제가 많은 만큼 양국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말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윤 당선인은 오늘 오전 10시30분부터 15분간 기시다 총리와 전화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기시다 총리는 윤 당선인에게 당선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시다 총리와 15분 통화..양측, 빠른 시일 내 만남 추진키로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1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한국과 일본 양국은 동북아 안보와 경제번영 등 향후 힘을 모아야 할 미래과제가 많은 만큼 양국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말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윤 당선인은 오늘 오전 10시30분부터 15분간 기시다 총리와 전화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윤 당선인은 "축하 전화에 감사하다"면서 "특히 오늘 3·11 동일본 대지진 11주기를 맞아 일본 동북지방 희생자와 가족분들,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에 앞서 기시다 총리는 윤 당선인에게 당선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윤 당선인은 "양국 현안을 합리적으로, 상호에 부합하도록 해결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취임 후 한·미·일 3국이 한반도 사안 관련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양국의 미래세대 청년들의 상호 문화이해와 교류증진의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양측은 윤 당선인의 취임 후 이른 시일 내 정상간 만남을 추진하자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