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尹-기시다, "대북 긴밀 연계"..자민당 강경파 "尹, 비현실적 주장"

이경아 입력 2022. 03. 11. 18:0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기시다 일본 총리가 윤석열 당선인과의 통화에서 북한에 대한 대응에 긴밀히 연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과거사 문제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북한 미사일 발사 위기 속에 현실적으로 필요한 안보 협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의 ICBM급 미사일 시험 발사가 확인된 뒤 기시다 총리는 미국에 이어 추가 제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일본이 느끼는 위기감을 드러낸 겁니다.

윤석열 당선인과의 첫 전화 통화에서도 대북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ICBM급 탄도미사일 발사를 시작으로 한 핵·미사일 문제, 납치 문제를 포함해 북한에 대한 대응에 있어 긴밀히 연계해 나가자는 데 의견이 일치했습니다.]

현실적으로 일본에 필요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유지 등 윤 당선인의 공약을 일본 정부는 내심 반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강제동원과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해결됐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최근 한일 관계의 새로운 악재로 떠오른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도 그대로 추진할 뜻을 밝혔습니다.

[하야시 요시마사 / 일본 외무성 장관 : 문화유산으로서 사도 광산의 훌륭한 가치가 유네스코에서 평가받을 수 있도록 한국을 포함한 관계국과 냉정하고 정중히 논의할 것입니다.]

집권 자민당 내 강경파들은 한국에 보수 정권이 들어섰다고 양국 관계가 좋아질 것이라는 생각은 몽상이라는 말까지 하고 있습니다.

특히 과거사 문제에서 일본이 양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사토 마사히사 / 일본 자민당 외교부회장 : 윤석열 당선인은 양국 관계에 대해 역사·안전 보장·경제를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포괄적으로 해결하자고 하는, 일본의 양보를 전제로 한 비현실적인 주장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말하면서도 일본 정부는 핵심 현안인 과거사 문제를 외면하고 있습니다.

이런 입장이 바뀌지 않는 한 새 정부 출범으로 찾아온 기회 역시 살리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