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일보

재택 근무하면 잠 잘자고, 사무실 근무 길수록 아침 기상 어려워

권대익 입력 2022. 03. 18. 23:34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대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인이 스트레스와 우울증, 불안감으로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재택 근무 시 잠을 더 잘 자고 사무실 근무시간이 길어질수록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게 어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응답자들은 재택 근무로 일하는 동안 잠을 더 잘 그리고 오래잤다고 답했으며, 사무실에서 보내는 근무 시간이 길어질수록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를 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대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인이 스트레스와 우울증, 불안감으로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재택 근무 시 잠을 더 잘 자고 사무실 근무시간이 길어질수록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게 어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솔루션 전문 기업인 레즈메드가 '수면 인식 주간(3월 12~19일)'과 '세계 수면의 날(3월 18일)'을 맞아 2022년 '전 세계인 수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초 실시된 이 조사는 수면이 육체·정신적 건강에 미치는 중요한 역할에 대한 인식 확산을 목표로 12개국의 2만3,000여 명이 넘는 응답자들에게 밤에 잠 못드는 이유를 물었다.

여러 국가의 응답자 대다수가 코로나19 이후 스트레스가 전보다 수면에 영향을 더 미쳤다고 답했고, 국가별로는 브라질이 64%로 가장 높았으며 독일과 일본은 35%로 비교적 낮았다.

미국 응답자의 38%는 밤에 잠을 잘 못자는 이유로 우울증과 불안감을 꼽았다. 응답자들은 스트레스, 우울증, 불안감 외에 잠을 잘 못자는 이유로 가족관계, 업무 관련 걱정, 재정적 압박 등을 꼽았다.

또한 이번 조사는 사람들이 재택 근무에서 다시 사무실 근무로 복귀할 시 그들의 수면의 질이 어떻게 변화하고, 어떠한 영향을 받을 것인지 보여줬다.

많은 응답자들은 재택 근무로 일하는 동안 잠을 더 잘 그리고 오래잤다고 답했으며, 사무실에서 보내는 근무 시간이 길어질수록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를 표했다.

국가별로는 45%의 미국인이 재택 근무 시 사무실 근무보다 잠을 더 많이 잘 수 있었다며, 이 중 48%는 사무실 근무로 복귀하면 일어나기가 힘들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 중 재택 근무 비율은 독일(66%), 인도(65%), 중국(61%), 호주(60%) 순으로 높았고 그들 모두 다시 사무실로 출근하게 될 때에는 아침에 일어나기가 매우 힘들 것이라 답했다.

레즈메드 최고 의료책임자 카를로스 누네즈 박사는 "전 세계 사람들이 다양한 이유로 질 높은 수면을 취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 우울증, 불안감으로 많은 사람들의 수면의 질이 낮아진 건 분명하지만 응답자의 절반이 수면을 개선하거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문 의료인 도움을 구한 적이 없다"고 했다.

수면 건강이 중요한 문제임에도 많은 조사 응답자들은 더 나은 수면을 위한 해결책에 대해 의사와 상의하지 않고 오히려 잠자기 전 ’TV 시리즈 몰아보기’나 (미국인 23%, 독일인과 영국인 20%), 수면제 복용이나 아로마 테라피, 차 음용과 같은 대체 수면 유도 활동(미국인 29%) 등 근본적으로 수면 질을 높이기에는 도움되지 않는 방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미국인의 52%가 코를 골거나 코를 곤다는 말을 들었다고 보고했지만 그 중 33%만이 코고는 것과 관련된 그들의 건강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카를로스 박사는 "수면의 질은 생활 패턴 변화와 나쁜 습관으로 인해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진단을 받지 않고, 잠재적이며 의료적인 원인을 모르는 상태로 살아가고 있다"며 "수면무호흡증은 심각한 건강 문제이고 5,400만 명 이상의 미국인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중요한 문제이지만 이 질환 검사를 받는 사람은 매우 적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