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보험사 주담대 3.72~5.66%..상단 소폭 상승

김수현 입력 2022. 03. 21. 16:59

기사 도구 모음

이달 주요 보험사의 주택담보대출(아파트담보대출) 금리가 전달보다 상단이 소폭 상승했다.

21일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부동산담보대출을 취급하는 보험사 가운데 주요 5개 회사(삼성생명·한화생명·교보생명·삼성화재·현대해상)의 이달 아파트담보대출(변동금리, 분할상환) 운영 금리는 3.72~5.66%에 분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월 상단 0.11%포인트↑
일부 보험사 하향 조정
6개 주요 보험사 아파트담보대출 금리 추이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 공시>

이달 주요 보험사의 주택담보대출(아파트담보대출) 금리가 전달보다 상단이 소폭 상승했다.

21일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부동산담보대출을 취급하는 보험사 가운데 주요 5개 회사(삼성생명·한화생명·교보생명·삼성화재·현대해상)의 이달 아파트담보대출(변동금리, 분할상환) 운영 금리는 3.72~5.66%에 분포했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큰 폭의 변화는 없었지만 상단과 하단이 각각 0.11% 포인트, 0.01%포인트 상승했다.

2월 보험사가 취급한 주담대의 평균 금리는 3.59~5.04%로 지난 1월 각 보험사의 평균 금리 3.68~4.70%와 비교해 상단이 0.34%포인트 올랐다.

지난 몇달 새 보험사 주담대 금리는 시장금리 동향을 반영해 서서히 우상향하는 가운데, 최근 일부 보험사들은 가산·우대금리 조정으로 운영금리 상단을 낮추고 있다.

삼성생명은 지난달 3.82~5.32%에서 이달 3.72~4.87%로, 신한라이프는 4.06~5.16%에서 4.00~4.36%로 운영금리를 각각 조정했다.

보험사 주담대는 은행만큼 취급액이 크지 않지만 은행보다 금리가 더 낮아지기도 하며, 차주단위(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기준이 은행보다 10%포인트 높아 대출 한도가 더 높을 수 있다.

신용대출(소득 무증빙형) 금리는 4개 생명보험사가 9.01~9.76%,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이 각각 8.52%와 8.12%를 공시했다.김수현기자 ksh@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