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한류 이끄는 콘텐츠산업 현황, 여기서 확인하세요"

유승목 기자 입력 2022. 03. 29. 13:42

기사 도구 모음

앞으로 K팝부터 드라마, 웹툰 등 글로벌 한류 확산의 첨병 역할을 하는 국내 콘텐츠기업의 주가 변동부터 관련 생산·고용 지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주요 문화·관광·콘텐츠 업황과 국민 여행·여가 소비활동 변화까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되면서 코로나19(COVID-19)로 침체됐던 관련 산업의 회복세를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문화·관광·콘텐츠 정책지표 상황판 정식 운영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29일 공개한 '문화·관광·콘텐츠 정책지표 상황판 누리집' 내 콘텐츠기업주가지수(CONSPI) 추이. 코스닥(녹색)과 코스피(적색)와 비교해 국내 콘텐츠기업의 주가 변동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문화·관광·콘텐츠 정책지표 캡처

앞으로 K팝부터 드라마, 웹툰 등 글로벌 한류 확산의 첨병 역할을 하는 국내 콘텐츠기업의 주가 변동부터 관련 생산·고용 지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주요 문화·관광·콘텐츠 업황과 국민 여행·여가 소비활동 변화까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되면서 코로나19(COVID-19)로 침체됐던 관련 산업의 회복세를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하 연구원)은 국민이 정책현안의 변화를 보다 쉽게 체감할 수 있는 '문화·관광·콘텐츠 정책지표 상황판 누리집'을 29일 공개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이날 서울 강서구 연구원에서 김대관 연구원장과 함께 상황판 누리집 개통식을 열고 관련 지표들을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여행·공연·영화·미술·웹툰 등 다양한 장르를 망라하는 문화·관광·콘텐츠 분야는 정책지표들이 산재돼 있고, 디지털 전환이 다소 뒤처져 수요자들이 종합적으로 산업동향을 이해하고 트렌드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 예컨대 지자체나 여행업계에서 국민 여가시간과 연차휴가 소진율, 국내여행 횟수 등을 종합해 관련 지원정책이나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싶어도 자료수집 단계에서부터 난항을 겪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원은 관련 분야의 핵심지표들을 선별해 누구나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는 정책지표체계를 구축했다. 연구원이 생산·가공하는 문화체육관광 지표와 함께 △공연예술통합전산망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예술인경력정보시스템 등 문체부 및 소속 산하기관이 운영하는 정보시스템에서 집계하는 자료 등 생산, 고용, 소비, 여가활동 네 영역에 걸쳐 29개 지표를 담고 있다.

특히 사용자가 그래프 조회기간을 변경하거나 표시항목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등 양방향 시각화 기술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단 설명이다. 지표의 데이터나 그래프 이미지를 자유롭게 내려 받을 수 있는 다양한 편의기능도 포함됐다. 실제 생산 영역에서 '영화 관객수 및 매출액' 지표를 살펴보면 오미크론 확진자 폭증 시기인 지난달 매출액이 감소하는 등 코로나19와 거리두기 정책에 따른 영향을 확인할 수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정책 의사결정 지원뿐만 아니라 문화·관광·콘텐츠 분야의 정보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최신 시각화 기술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승목 기자 mo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