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지난해 보험사 대출 '266조1000억 원'..전년比 13조 원 늘어

최수진 입력 2022. 04. 06. 08:03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12월 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 대출채권 잔액(총여신)은 266조1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보험회사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13%로, 전년 동기 대비 0.04% 줄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계대출 128조5000억 원, 기업대출 137조4000억 원으로 집계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12월 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 대출채권 잔액(총여신)은 266조1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더팩트 DB

[더팩트│최수진 기자] 지난해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12월 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 대출채권 잔액(총여신)은 266조1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분기 대비 3조7000억 원 늘어난 수치다. 2020년 12월과 비교하면 13조1000억 원 늘어났다.

가계대출은 128조5000억 원으로, 세부적으로는 △보험계약 65조8000억 원 △주택담보 49조7000억 원 △신용 7조 원 △기타 6조 원 등으로 나타났다. 2020년 12월 수치와 비교하면 보험계약, 주택담보 신용 모두 늘어났다.

기업대출은 137조4000억 원이며, △대기업 47조2000억 원 △중소기업 90조2000억 원 등이다. 대기업 대출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같은 기간 중소기업 대출은 7조8000억 원 증가했다.

보험회사 대출채권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13%로, 전년 동기 대비 0.04% 줄었다.

가계 대출 연체율은 0.27%이며, 주택담보 연체율은 0.15%, 이외 연체유른 0.71%다. 기업대출은 0.06%로 나타났다.

보험회사 부실채권비율은 0.13%다. 가계대출의 부실채권비율은 0.14%, 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유른 0.13%다.

금융감독원은 금리․환율 등 시장지표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연체율등대출건전성 지표를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금리 상승 시 차주의 원리금 상환능력 악화를 감안한충분한대손충당금(준비금 포함) 적립을 통해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