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대구 시청 이전 무효화 논란' 홍준표 "계획대로 추진할 것"

박성원 입력 2022. 04. 07. 11:32 수정 2022. 04. 07. 12:27

기사 도구 모음

6.1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에 출마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대구 시청 이전 재검토 입장을 하루만에 바꿔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며 선회했다.

이런 '대구 시청 이전 무효화 논란'이 벌어지자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검토가 '무효화' 라는 것이 절대 아니다"며 진화에 나서고 7일 오전 10시 재차 기자회견을 통해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2대구의료원등 다른 정책들은 시정 인수 후 재검토 고수

6.1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에 출마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대구 시청 이전 재검토 입장을 하루만에 바꿔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며 선회했다. 7일 기자회견에서 대구시청 이전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는 홍준표 의원 / 대구 = 박성원 기자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6.1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에 출마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대구 시청 이전 재검토 입장을 하루만에 바꿔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며 선회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대구 3대 구상・7대 비전’을 발표하면서 “대구시청은 중심부에 있어야 한다. 시청이전이 과연 그리 급한 업무인가”라고 말했다

이후 김재원 예비후보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한 대구시청 이전이다”라며 “시민들의 의사는 언제든지 무시해도 되는 것쯤으로 치부하나”며 질타했다.

이런 ’대구 시청 이전 무효화 논란’이 벌어지자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검토가 ‘무효화’ 라는 것이 절대 아니다”며 진화에 나서고 7일 오전 10시 재차 기자회견을 통해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시청 이전은 계획대로 추진 할 것이다. 시청 후적지에는 시청에 버금가는 새로운 도시 계획 세워서 중구가 도심 공동화 되는 현상을 막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언론보도가 나가고 난뒤 시민들의 걱정이 있었다. 직접 연락 오는 분들도 많았다. 대구시의 주인은 대구시민이다”라고 했다.

또 “대구시민의 열망이 그렇고 언론에서 대부분 비판적으로 다루는것도 봤다”며 “시청 이전은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이 맞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홍 의원은 “입장이 바뀐 것은 아니다”라며 “어제 이야기 한 것은 원칙이다. 시청이나 도청은 대부분 중심가에 있다. 이런 일반 원칙을 이야기 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좀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대구시청 이전계획을 제외한 대구시의 다른 정책들에 관해서는 여전히 시정을 인수하고 난 뒤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제2대구의료원 추진 계획등에 대해서도 “지금 전부 하겠다 말겠다 하기 어렵다. 인수하고 난뒤 재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역구 보궐선거는 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경남지사 시절 대선후보로 나설때는 지자체에서 130억이라는 세금을 들여 선거를 치뤄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1년동안의 사업을 미리 사인을 다 하고 나왔다. 이후에는 공무원들이 집행만 하면 됐다”고 덧붙였다.

지역구 보궐선거 관련해서 지금까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던 홍 의원이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로 확정된다면 보궐선거를 위해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