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대구시청 이전 무효화 논란'으로 집중 견제 받는 홍준표

박성원 입력 2022. 04. 07. 17:08

기사 도구 모음

대구 시청 이전 논란으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대구시장에 출마한 다른 후보들로 부터 집중 포화를 받고 있다.

앞서 홍준표 의원은 6일 대구3대 구상과 7대 비전을 발표하면서 시민들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된 대구 시청 이전을 재검토 하겠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국민의힘 이진숙 예비후보는 "홍준표 의원은 지난 대선과정에서 윤석열 후보 공격해 정권교체 방해했다"며 "차기 대권 위해 대구에 잠시 들러는 것 안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시장 출마 후보자들 일제히 홍준표 의원 비판

대구시장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대구시장에 출마한 다른 후보들로 부터 집중 포화를 받고 있다. 6일 오전 대구미래비전을 발표하는 홍준표 의원 / 대구 = 박성원 기자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대구 시청 이전 논란으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대구시장에 출마한 다른 후보들로 부터 집중 포화를 받고 있다.

앞서 홍준표 의원은 6일 대구3대 구상과 7대 비전을 발표하면서 시민들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된 대구 시청 이전을 재검토 하겠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다음날 다시 기자회견을 통해 “대구 시청 이전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며 “어제 이야기 한 것은 시청이나 도청은 대부분 중심가에 있다. 이런 일반적인 원칙을 이야기 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런 논란이 생기자 다른 후보들이 7일 성명서 등을 통해 홍준표 후보를 일제히 비판했다.

우선 국민의힘 권용범 예비후보는 “대구시정의 핵심 사항 조차 모르고 계시는데 대구시를 발전시켜 놓겠다는 것은 누가 들어도 웃을 소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대구는 실수하고 번복하면서 시간을 보낼 여유가 없을 만큼 절박하다 대구는 평생을 대구서 살아가면서 대구를 잘아는 후배들이 자랑스럽게 가꾸어 나가겠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정상환 예비후보는 “홍준표 의원의 반복되는 이같은 태도에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월 31일 대구시장 출마자리에서도 국회의원 사퇴에 대해 ‘시장이 되고 난 뒤에 사퇴를 결정하는 거니까 시장이 되면 (사퇴)하겠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신청사도 시민들의 공론화를 거쳐 결정되고 추진되는 사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고 성급하게 이야기 했다가 하루 만에 번복한 것”이라 덧붙였다.

더불어 "이런 홍 의원의 모습은 대구시의 현안이나 시장 선거 절차에 대해 고민도 해보지 않고 말을 함부로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 질타했다.

국민의힘 이진숙 예비후보는 “홍준표 의원은 지난 대선과정에서 윤석열 후보 공격해 정권교체 방해했다”며 “차기 대권 위해 대구에 잠시 들러는 것 안된다”고 말했다.

정의당의 대구시장 출마자인 한민정 예비후보도 “시정을 인수한 뒤에 밝히겠다는 답변은 대구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대구시민은 후보들의 주요 정책과 미래 비전을 보고 누가 대구시장으로 가장 적임자인지 판단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회피하거나 시장이 되고 나면 검토하겠다. ‘못된 질문’이라며 답변을 하지 않는 태도는 대구시민을 존중하지 않는 예의없는 답변일 뿐 아니라 ‘못된 답변’”이라고 꼬집었다.

여기에 얼마전까지 홍준표 의원의 측근으로 분류된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도 홍준표 의원을 저격하며 나섰다.

이 전 수성구청장은 “홍준표 후보처럼 불통의 독불장군, 신뢰할 수 없는 정치인에게 대구시정을 맡겨서는 안된다”며 김재원 예비후보 지지를 7일 선언했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