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日신문 "윤석열 정부, 5월 쿼드 정상회의 옵서버 참석 타진"

이세원 입력 2022. 04. 14. 06:57

기사 도구 모음

차기 윤석열 정부가 다음 달 하순 일본에서 열릴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 정상회의에 옵서버로 참석하는 방안을 비공식 타진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쿼드 참가국 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신문은 만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 방문 직후 한국을 방문하면 한국 측은 한국에서 열릴 한미 정상회담이 우선이므로 쿼드 정상회의 참석을 보류할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차 내각 발표 나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브리핑룸에서 2차 내각 발표를 하고 있다.[인수위사진기자단]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차기 윤석열 정부가 다음 달 하순 일본에서 열릴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의 안보 협의체) 정상회의에 옵서버로 참석하는 방안을 비공식 타진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쿼드 참가국 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또 일본 방문에 맞춰 한미·한일·한미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도 모색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다만, 일본 측에서는 정상끼리 만나서 회담하려면 한국 측이 일정 수준 양보하는 것이 전제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으며 쿼드 정상회의가 시기적으로 윤석열 당선인이 대통령으로 취임한 직후라서 일정상 준비가 마무리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덧붙였다.

신문은 양보의 대상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으나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제기한 소송 등 역사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문은 만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 방문 직후 한국을 방문하면 한국 측은 한국에서 열릴 한미 정상회담이 우선이므로 쿼드 정상회의 참석을 보류할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sewonlee@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