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오리온,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인공지능 물류 협약

홍다영 기자 입력 2022. 04. 20. 09:23 수정 2022. 04. 20. 09:24

기사 도구 모음

오리온(271560)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인공지능 물류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0일 밝혔다.

물류에 대한 모든 것을 연결하는 'Kakao i LaaS'로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대리점, 영업소에 제때 공급되도록 하고 물류 창고와 영업 차량 운용을 체계화할 방침이다.

이 대표이사는 "오리온 물류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백 대표이사는 "고객 중심 물류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승준 오리온 대표이사,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가 지난 19일 경기 분당구에 위치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본사에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오리온

오리온(271560)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인공지능 물류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0일 밝혔다. 물류에 대한 모든 것을 연결하는 ‘Kakao i LaaS’로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대리점, 영업소에 제때 공급되도록 하고 물류 창고와 영업 차량 운용을 체계화할 방침이다.

이상윤 오리온 대표이사,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 등은 전날 경기 분당구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본사에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 대표이사는 “오리온 물류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백 대표이사는 “고객 중심 물류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