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부산시, 시내버스 파업 예고에 '비상수송대책' 마련

박채오 기자 입력 2022. 04. 21. 14:33

기사 도구 모음

부산시는 26일 부산 시내버스 노조의 파업 예고에 따라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이병진 행정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해 21일 오후 긴급 비상수송대책회의를 개최한다.

비상수송차량 노선도 및 배차시간표 등은 25일 오후 6시부터 시홈페이지, 버스정보안내사이트, 부산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시청 전경 © News1 DB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시는 26일 부산 시내버스 노조의 파업 예고에 따라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21일 밝혔다. 동시에 노조와 원만한 협상도 계속 진행해 나간다는 게 시의 방침이다.

시는 우선 전세버스 327대를 59개 노선에 긴급 투입하고 구·군에서도 승합차를 교통취약지구에 집중 투입하는 등 대체 교통수단을 마련한다.

도시철도, 경전철 증편, 택시 부제 해제 등 가용한 모든 교통수단을 동원해 시민 수송 능력을 높여 나간다.

또 출퇴근 시간 교통 혼잡을 막기 위해 공공기관, 학교 시차제 출근도 시행한다. 대중교통뿐 아니라 택시나 자가용 승용차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택시 부제, 승용차요일제, 버스전용차로도 해제한다.

시는 이병진 행정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해 21일 오후 긴급 비상수송대책회의를 개최한다.

대시민 홍보를 위해 지역방송, 신문, 버스정보안내기, 120콜센터도 운영한다.

비상수송차량 노선도 및 배차시간표 등은 25일 오후 6시부터 시홈페이지, 버스정보안내사이트, 부산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cheg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