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이게 7000원짜리 학식?.."적자면 때려치워라" 서울대생 분노

김다영 입력 2022. 04. 25. 12:28 수정 2022. 04. 25. 17: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0일 서울대 온라인커뮤니티에 '이게 할인받아 7000원'이란 제목으로 올라와 학생들의 반발을 불렀던 서울대 학생식당의 메뉴 사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달 초 학생식당 가격을 인상한 서울대가 학생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자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25일 서울대에 따르면, 서울대 생활협동조합은 이달 1일자로 학생 식당 식대를 기존 3000∼6000원에서 4000∼7000원으로 인상했다. '천원의 밥상'이라고 불리는 1000원짜리 백반만 가격을 유지했다.

그러나 이후 '에브리타임' 등 서울대생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일 학생 식당을 비판하는 게시글이 쏟아졌다. 당일 메뉴 사진을 올리며 '가격 대비 품질이 낮다'고 질타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학생은 "임대료 싸, 수요예측 쉬워, 퀄리티(품질) 낮아도 돼, 야간·주말 운영 안해, 인테리어·홍보 아예 신경 안 써. 그래도 적자면 때려치워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격앙된 일부 학생들은 심지어 '학식 불매운동'까지 제안하는 상황이다.

실제 서울대 총학생회가 지난 15∼19일 학생 약 1200명에게 설문한 결과 식대 인상 이후 실제로 학생식당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정문. 연합뉴스


이에 서울대는 지난 11일 총학생회와 식대 인상과 관련한 면담을 진행하고 지속해서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하기로 협의했다.

서울대 본부 내에서는 1000∼5000원 수준의 중간 가격대 메뉴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000원 백반의 이용률이 크게 늘어난 것이 7000원에 달하는 고가 메뉴 대신 택할 수 있는 중간 가격대 메뉴가 없기 때문이라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대는 '밀키트'(간편요리세트)나 도시락을 구입해 제공하는 방안까지 폭넓게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그간 코로나19 사태로 운영을 중단했던 일부 학생 식당이 이용자 증가에 따라 조만간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고, 해당 식당이 중간 가격대 메뉴를 제공하는 방식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