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잊힌 통장 속 자산 16조원.."주인 찾아가세요"

한유주 기자 입력 2022. 04. 26. 06:15 수정 2022. 04. 26. 09:29

기사 도구 모음

존재조차 까맣게 잊힌 통장 잔액, 만기 이후 찾지 않은 보험금, 사용하지 않은 카드포인트.

다음달 20일까지 16조원에 달하는 이런 숨은 자산을 주인에게 찾아주는 캠페인이 진행된다.

금융당국은 전 금융권 공동으로 다음달 20일까지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홍보 캠페인을 진행한다.

캠페인 이후에도 숨은 금융자산은 계속 조회·환급이 가능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행예금·보험금·증권·카드포인트 조회·환급 가능
기부·상속인 조회도 가능..내달 20일까지 홍보 캠페인
© News1 DB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존재조차 까맣게 잊힌 통장 잔액, 만기 이후 찾지 않은 보험금, 사용하지 않은 카드포인트. 다음달 20일까지 16조원에 달하는 이런 숨은 자산을 주인에게 찾아주는 캠페인이 진행된다. 물론 캠페인 이후에도 클릭 한 번으로 잊고 살았던 금융자산을 찾을 수 있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 금융권 공동으로 소비자들이 오랫동안 찾지 않은 금융 자산을 조회해 환급받을 수 있는 체계가 마련돼있다.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 사이트의 '잠자는 내 돈 찾기' 코너에 가면 손쉽게 조회가 가능하다. 숨은 자산이 은행예금, 저축은행 예금, 보험금, 증권, 카드포인트 등이냐에 따라 종류별 조회 사이트로 접속할 수 있게 해준다.

숨은 금융자산이 조회되면 액수에 따라 해당 금융사 인터넷·모바일뱅킹이나 영업점 등에 방문해 환급받을 수 있다.

보통 군 복무 시 개설한 급여통장을 전역 후에 한 번도 사용하지 않고 잊고 살거나 보험 만기 후 찾지 않아 휴면상태가 된 경우, 주거래 은행을 변경해 이용하지 않게 된 은행 예금 등을 이렇게 찾을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선 시간이 지난 뒤 어디에, 얼마가 있는지조차 잊고 산 경우가 많은데 이런 자금을 한꺼번에 조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오랫동안 방치돼 대포통장 등으로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도 차단할 수 있다.

간혹 만기가 지나도 이자가 계속 쌓이는 보험상품의 경우 소비자들이 일부러 보험금을 찾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에도 휴면상태가 되면 이자가 붙지 않기 때문에 빨리 찾는 게 이득이다. 보험금은 보험계약 해지·만기 후 3년이 지나 소멸시효가 완성되면 휴면보험금으로 전환된다.

숨은 자산을 조회한 뒤 기부하는 방법도 있다. 기부금은 휴면예금을 관리하는 서민금융진흥원을 통해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려운 이들의 자립을 위해 사용된다.

금융감독원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를 통해 상속인이 피상속인의 숨은 자산을 조회, 지급받을 수 있는 방법도 마련돼있다.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된 휴면자산의 경우 서민금융진흥원 '휴면예금 찾아줌' 사이트를 통해 바로 조회할 수 있다.

금융당국은 전 금융권 공동으로 다음달 20일까지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홍보 캠페인을 진행한다. 캠페인 이후에도 숨은 금융자산은 계속 조회·환급이 가능하다.

캠페인 기간 금융사들은 문자·이메일·우편 등을 통해 숨은 금융자산을 조회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다만 금융사들은 개인정보나 신분증, 계좌비밀번호, 수수료 등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연락을 받을 경우 사칭 범죄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wh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