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TV

'원인불명' 어린이간염 공포..日서도 의심사례 발생

이휘경 입력 2022. 04. 26. 17:11

기사 도구 모음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확산 중인 원인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일본에서 발견됐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일본에서 원인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이달 21일 기준으로 세계 12개국에서 생후 1달부터 16세 사이의 어린이 169명이 원인불명의 급성간염 증상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휘경 기자]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확산 중인 원인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일본에서 발견됐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일본에서 원인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다만 다른 국가 어린이들의 40%에서 검출됐던 아데노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해당 환자가 몇 살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관계 당국은 이 어린이가 간이식 수술을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이달 21일 기준으로 세계 12개국에서 생후 1달부터 16세 사이의 어린이 169명이 원인불명의 급성간염 증상을 보였다.

이 어린이들은 심한 염증과 황달, 복통으로 시작되는 간의 통증, 설사와 구토 등 증상을 겪었다고 WHO는 밝혔다.

이 중 10%에 해당하는 17명은 증상이 심해 간이식을 받았고, 최소 1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환자들은 대부분 영국과 유럽 국가들에서 발견됐다. 영국 보건당국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원인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증상 간에 연관성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WHO는 "아동 급성간염의 원인이 밝혀져 특별한 대책이 수립되기 전까지 더 많은 환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일본 보건성은 이달 21일 병원의 신고로 자국 내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를 파악할 수 있었다면서 각 지방자치단체에 추가 의심 사례가 발생할 경우 즉시 보고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 보건성은 자국 내 발병 상황을 정기적으로 발표하면서 각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