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속보] 日서 어린이 169명 '원인불명 급성간염'.. 최소 1명 사망

강주리 입력 2022. 04. 26. 17:31

기사 도구 모음

원인을 알 수 없는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일본에서 아시아 처음으로 발견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동안 유럽, 미국 등지에서 확산된 급성간염 증상은 어린이의 40%에서 아데노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일본 사례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이달 21일 기준으로 세계 12개국에서 생후 1개월부터 16세 사이의 어린이 169명이 원인불명의 급성간염 증상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럽·미 이어 아시아서 첫 발견

심한 염증·황달·복통… 간에 통증·구토까지
증상 심각 17명 간이식 수술… 1명 숨져
WHO “코로나19 관련성 조사 중”

22일 일본 도쿄에서 아이들이 부모 손을 잡고 등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원인을 알 수 없는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일본에서 아시아 처음으로 발견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동안 유럽, 미국 등지에서 확산된 급성간염 증상은 어린이의 40%에서 아데노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일본 사례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해당 환자가 몇 살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관계 당국은 이 어린이가 간이식 수술을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이달 21일 기준으로 세계 12개국에서 생후 1개월부터 16세 사이의 어린이 169명이 원인불명의 급성간염 증상을 보였다.

이 어린이들은 심한 염증과 황달, 복통으로 시작되는 간의 통증, 설사와 구토 등 증상을 겪었다고 WHO는 밝혔다.

이 가운데 10%에 해당하는 17명은 증상이 심해 간이식을 받았고, 최소 1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AP 연합뉴스

WHO “원인 밝혀질 때까지
더 많은 어린이 환자 나올 것”

환자들은 대부분 영국과 유럽 국가들에서 발견됐다. 영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와 원인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증상 간에 연관성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WHO는 “아동 급성간염의 원인이 밝혀져 특별한 대책이 수립되기 전까지 더 많은 환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일본 보건성은 이달 21일 병원의 신고로 자국 내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를 파악할 수 있었다면서 각 지방자치단체에 추가 의심 사례가 발생할 경우 즉시 보고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 보건성은 자국 내 발병 상황을 정기적으로 발표하면서 각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에서 한 어린이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프랑스는 이날 5~11세 연령대 어린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개시했다. 2021.12.23 스트라스부르 AFP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