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한일 "미래지향적 발전 공동 노력".."현안 먼저 해결돼야"

지종익 입력 2022. 04. 26. 19:2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파견한 한일 정책협의단이 방일 사흘째인 오늘 기시다 일본 총리를 만났습니다.

한일관계 개선의 필요성엔 양 측이 모두 공감했다지만 기시다 총리는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언급하며 현안의 해결이 필요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도쿄 지종익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총리 관저에 들어서는 한.일 정책협의단, 하루 전까지 조율 중이던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의 만남이 성사된 겁니다.

협의단은 먼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한.일 관계 개선 의지가 담긴 친서를 기시다 총리에게 전달했습니다.

25분 간의 면담에선 한.일 두 나라가 미래지향적인 관계 발전과 공동의 이익을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정진석/한일 정책협의단장 : "양국 간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코로나 등으로 인해서 중단됐던 인적 교류의 확대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드렸고 기시다 총리께서도 거기에 대해서 공감을 표시하셨습니다."]

특히 기시다 총리는 한.미.일 세 나라의 전략적 연계가 지금처럼 필요한 때는 없었다며, 한.일 관계 개선은 기다릴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그에 앞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소송과 위안부 등 양국 간 현안 문제 해결이 우선돼야 한다고 전제를 달았습니다.

우리나라가 먼저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겁니다.

[정진석/정책협의대표단 단장/국회부의장 : "강제징용 자산 현금화 문제와 관련해서 굉장히 엄중한 인식을 갖고 있는데, 그 엄중한 인식에 대해서 공유하고 있다라는 말씀을 드렸고요."]

협의단은 또 일본 경제계 인사들을 만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는 두 나라에 모두 손실이라며 조속한 해제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책협의단은 분주한 일정을 소화하며 매번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달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평행선을 달려온 현안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아 일본 내에서도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노경일/자료조사:김다형

지종익 기자 (jigu@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