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코로나로 위기 몰린 소상공인..서울시, 1591억원 푼다

김지현 기자 입력 2022. 04. 27. 11:15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가 긴급 조기 추경으로 확보한 1591억원을 코로나19(COVID-19) 장기화로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 중소기업, 고용취약계층 등을 위해 사용하는 '서울시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1033억원을 투입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손실보상 사각지대 해소에 중점..서울형 뉴딜일자리, 서울시민 안심일자리 등 공공일자리 마련
/사진=뉴스1


서울시가 긴급 조기 추경으로 확보한 1591억원을 코로나19(COVID-19) 장기화로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 중소기업, 고용취약계층 등을 위해 사용하는 '서울시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1033억원을 투입한다. 내달 20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아 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 약 7만7000명에게 '경영위기지원금' 100만원을 지원한다. 코로나로 인한 매출 감소에도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 대상이 아니어서 정부 손실보상 대상에서 제외된 소상공인에 대한 틈새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또 폐업 위기에 몰린 한계 소상공인에겐 사업정리 및 재기 비용 300만원을 지급한다. 2021~2022년 6월 중 폐업한 소상공인 3000개소가 대상으로, 원상복구비 등 사업정리비용과 함께 재기 준비금을 지원해 폐업 또는 재창업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코로나19로 고용절벽에 직면한 시민들의 고용안전망 강화에는 489억원을 투입한다. 2020년 이후 신청일까지 폐업 후 재창업한 기업 중 2022년 신규인력을 채용한 소상공인 1만 명에게 150만원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공공일자리에도 187억원을 추가 투입해 '서울형 뉴딜일자리' 568개와 '서울시민 안심일자리' 1039개를 제공한다.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5월 중 서울일자리포털에 참여자 모집공고를 게시할 예정이며, '서울시민 안심일자리'는 내달 2일부터 자치구 동주민센터에서 신청을 받는다.

중소기업 지원에는 69억원이 추가 투입된다. 의류제조업, 기계·금속, 주얼리 등 도심제조업 1000개 사에 최대 800만 원을 지원해 작업환경을 개선하고,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전환 등도 지원한다. 또 중소기업의 연쇄도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매출채권보험' 가입 시 보험료의 50%(최대 200만 원)를 지원한다. 총 20억 원을 투입하며, 5월부터 신청접수를 시작한다.

김의승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가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고 있지만 2년 이상 손해가 누적된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는 여전히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이번 '서울시 민생경제 지원대책'이 민생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flo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