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인수위 '100일 로드맵' 발표..실외 마스크 해제, 언제쯤?

유승현 기자 입력 2022. 04. 27. 20:33 수정 2022. 04. 27. 21:42

기사 도구 모음

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오늘(27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새 정부 출범 뒤 코로나19 대응을 어떻게 할지, 100일 로드맵을 발표했습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실외 마스크 해제 시점으로 다음 달 초는 이르다며 5월 하순을 언급했습니다.

정부는 모레 실외 마스크 해제 여부를 발표하는데, 인수위의 의견을 따른다면 최소 2주간 판단을 미룰 가능성이 큽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오늘(27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새 정부 출범 뒤 코로나19 대응을 어떻게 할지, 100일 로드맵을 발표했습니다.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을지는 다음 달 하순에 판단하겠다고 했고, 방역 당국도 큰 방향은 다르지 않다고 하면서 실외 마스크 의무가 풀리는 건 미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발표의 자세한 내용을 유승현 의학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실외 마스크 해제 시점으로 다음 달 초는 이르다며 5월 하순을 언급했습니다.

[안철수/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 : 상황이 가능하다면 실외 마스크는 벗되 대신에 건물에 출입할 땐 반드시 실내 마스크는 착용하는 것으로 의무화한다든지 그런 판단은 5월 하순 정도에 하겠다.] 

정부는 모레 실외 마스크 해제 여부를 발표하는데, 인수위의 의견을 따른다면 최소 2주간 판단을 미룰 가능성이 큽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저희가 지금 계속 발표했던 내용과 방향성 자체는 크게 다르지는 않다고 판단하고 있는 중이고요.] 

새 정부 출범 뒤 30일 내 풀 과제에는 실외 마스크와 함께 고위험군의 '패스트트랙'도 담겼습니다. 

고령층과 기저질환자는 확진 당일 먹는 치료제를 처방받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분량도 100만 9천 명분을 더 들여오기로 했습니다. 

출범 50일 내에는 대통령 직속으로 감염병위기대응 자문기구가 구성됩니다. 

코로나 환자들이 입원할 수 있는 긴급치료병상도 400여 개에서 1천 개 더 늘립니다.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는 마지막 단계인 100일 내 과제로 지정했습니다. 

인수위 관계자는 "정부는 5월 23일쯤 격리 의무 해제를 추진하고 있지만, 우리는 좀 더 시간을 두고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거리두기 방식도 과학적 방역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식당은 되고 유흥업소는 안 되는 식이 아니라, 업종 구분 없이 방에 몇 명까지 모일 수 있는지, 테이블 간 거리는 얼마나 둘지 같은 기준을 정할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춘동·김민철, 영상편집 : 전민규, CG : 정회윤)

유승현 기자doctoru@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