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윤 취임식, '조선인 강제노역'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모임 회장도 참석

장영락 입력 2022. 04. 28. 10:26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사도광산의 일제 강제노동 역사를 부정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의원 모임 회장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에 초청됐다.

참석 예정자 중 나카소네 전 외무상은 지난달 28일 설립된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의원 모임 회장으로 알려졌다.

사도광산은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강제노역에 동원된 곳으로, 일본 측에서 이같은 강제노동 역사를 배제한 채 세계문화유산 지정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참의원 나카소네 전 외무상 10일 취임식 참석 예정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모임 회장
일본 정부 '강제노역 역사' 배재하고 문화유산 등재 추진해 한국 정부 반발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일본 사도광산의 일제 강제노동 역사를 부정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의원 모임 회장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에 초청됐다.
3월 28일 일본 도쿄 소재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록 실현을 목표로 하는 의원 연맹 설립 총회에서 나카소네 히로후미 전 외무상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아베 신조 전 총리. 사진=연합
27일 일본 산케이 신문은 일본 참의원 운영위원회가 이날 이사회에서 집권 자민당 나카소네 히로후미 전 외무상,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하쿠 신쿤, 일본유신회 스즈키 무네오 등 4명의 다음달 9일 시작 한국 방문 일정을 인가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일정은 10일 예정된 윤 당선인 취임식에 참석하는 일정이다.

참석 예정자 중 나카소네 전 외무상은 지난달 28일 설립된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의원 모임 회장으로 알려졌다. 이 모임에는 고문으로 아베 신조 전 총리, 아소 다로 자민당 부총재,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 등 자민당 인사들이 포함됐다.

사도광산은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강제노역에 동원된 곳으로, 일본 측에서 이같은 강제노동 역사를 배제한 채 세계문화유산 지정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월에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세계문화유산 추진을 공식적으로 표명하기도 했다. 의원 모임 역시 정부 등재 추진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17세기 처음 금맥이 발견돼 개발된 사도광산은 1939년 이후 조선인 최대 2000명이 강제노역에 동원된 것으로 추정된다. 1989년에 폐광된 후 현재는 관광지로 운영 중이다.

일본 정부가 문화유산으로 등재하려고 추진하는 시기도 일제 강점기를 제외한 19세기 중반까지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정부가 강제 노역 등 일제 침략 역사를 부인하고 문화유산을 등재하려는 일본 시도에 반발하면서 사도광산은 한일 간 새로운 갈등 요소로도 떠오르고 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