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인수위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2030년 원자력 발전 비중 높여"

고은결 입력 2022. 04. 28. 11:29

기사 도구 모음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실현 가능한 탄소중립을 목표로 원자력 발전 비중 상향을 추진한다.

원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던 전기요금에 대한 '원가주의 요금원칙'도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른 중점 과제를 보면, 우선 실현 가능한 탄소중립과 에너지 믹스(전원별 구성 비율)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인수위는 전기요금의 원가주의 요금 원칙도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신한울 건설 재개·원전 계속 운전으로 비중↑"
"재생에너지도 경제성·산업 고려해 지속 보급"
"원전 산업 생태계 복원해 수출 산업화 추진"
"광물도 자원 안보에 포함…컨트롤타워 마련"

[울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인 지난 2021년 12월 29일 경북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 현장을 방문한 모습. 2021.12.29.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은결 권지원 기자 =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실현 가능한 탄소중립을 목표로 원자력 발전 비중 상향을 추진한다. 원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던 전기요금에 대한 '원가주의 요금원칙'도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김기흥 인수위 대변인은 28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기자회견장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에너지 정책 정상화'를 위한 5대 중점 과제를 발표했다. 인수위는 원전과 신재생에너지의 합리적 조화, 공급 확대 위주에서 수요 정책 강화, 에너지 시장 기능 정상화라는 기본 방향을 수립했다.

이에 따른 중점 과제를 보면, 우선 실현 가능한 탄소중립과 에너지 믹스(전원별 구성 비율)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국제적으로 약속한 탄소중립 목표는 존중하되, 실행 방안은 원전 활용 등으로 보완한다.

이에 따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원전의 계속 운전과 이용률 조정 등으로 2030년 원전 발전 비중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재생에너지는 주민 수용성, 경제성,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 생태계 등을 고려해 지속적인 보급을 추진한다.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석탄·액화천연가스(LNG) 발전은 재생에너지 보급 추이, 전력수급, 계통 안정 등을 고려해 합리적으로 감축해 나간다.

인수위는 시장 기반의 에너지 수요 효율화도 추진한다. 전 부문의 에너지 효율을 높일 체계를 강화하고, 산업 부문은 온실가스 감축 기술 개발 속도와 비용 등을 고려해 감축 시나리오를 살펴본다.

경쟁과 시장 원칙에 기반한 에너지 시장 구조 확립에도 나선다. 전력구매계약(PPA) 허용 범위 확대 등으로 한국전력의 독점 판매 구조를 점차 허물고, 다양한 수요 관리 서비스 기업을 키운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인수위는 전기요금의 원가주의 요금 원칙도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전기 생산에 필요한 연료비 변동분을 요금에 반영하는 원칙을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기위원회의 독립성·전문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직·인력도 강화한다.

[서울=뉴시스] 인수위사진기자단 = 김기흥 인수위원회 부대변인이 28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공동기자회견장에서 경제2분과 '에너지정책 정상화를 위한 5대 정책방향'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4.28. photo@newsis.com

인수위는 에너지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원전산업 생태계를 복원해 수출 산업화하고, 태양광·풍력·수소 등 에너지를 신성장 동력으로 키운다.

원전 생태계 복구를 위해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가능한 조기 재개하고, 원전 기자재 수요 예보제를 도입한다. 또한 한-미 원전 동맹을 강화하고, 원전 수출 추진단을 신설해 원전 10기 수주를 위한 활동도 펼친다.

재생에너지를 산업 경쟁력을 감안해 보급을 추진하고, 태양광, 풍력 등에 대한 R&D 및 실증 확대로 재생에너지 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수소 생산 방식 다양화, 해외 수소 생산기지 확보 등으로 국내외 청정수소 공급망을 구축하고, 수소 관련 R&D 통해 경쟁력을 높인다.

인수위는 에너지 뿐만 아니라 자원안보 범위를 핵심 광물까지 포함한 개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한 자원 안보 체계와 법제도 구축을 추진한다. 국가자원안보 컨트롤타워 마련과 조기경보·위기대응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민간의 자원 확보 리스크를 줄일 공기업·민간·정부의 협력도 강화한다.

이 밖에 인수위는 저소득층에 대한 에너지 복지 정책인 '에너지바우처'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고려해 보상원칙 하에서 석탄 발전 감축도 추진해 나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leakw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