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C

삼성전자 노사, '평균 9%' 임금인상 최종 합의

신지영 shinji@mbc.co.kr 입력 2022. 04. 29. 11:37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 노사가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 9%에 최종 합의했습니다.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오늘 오전 직원 공지문을 통해 `2022년 전 사원의 평균 임금 인상률이 9%로 결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전체 직원에게 지급하는 총연봉 재원의 증가율로, 기본인상률에 개인 고과별 인상률을 더해 정해집니다.

당초 노사협의회 측은 15% 이상의 인상률을 사측에 요구했으나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두 자릿수에 가까운 선에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 노사가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 9%에 최종 합의했습니다.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오늘 오전 직원 공지문을 통해 `2022년 전 사원의 평균 임금 인상률이 9%로 결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전체 직원에게 지급하는 총연봉 재원의 증가율로, 기본인상률에 개인 고과별 인상률을 더해 정해집니다.

이에 따라 개인별 임금인상 수준은 고과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당초 노사협의회 측은 15% 이상의 인상률을 사측에 요구했으나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두 자릿수에 가까운 선에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는 최근 10년 내 최대 인상률이었던 지난해 7.5%보다 1.5%포인트 높은 수준입니다.

이번 합의로 직원별로 개별 고과에 따라서는 임금이 최대 16.5% 오르게 되며, 대졸 신입사원의 첫해 연봉도 5천150만 원 수준으로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지영 기자 (shinji@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2/econo/article/6363962_35687.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